“이준석에게 성상납 등 20여회 접대… 관련 일정표·문자·결제내역 등 증거 많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상납을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20차례 넘게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하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하 뉴스1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서울구치소에서 경찰 접견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김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김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대전 유성구에서 두 차례의 성 상납을 제공한 것을 포함해 2016년까지 약 4년간 20회 이상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 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30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 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30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당시 김 대표는 자신의 회사인 아이카이스트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방문해주기를 바랐고, 이를 위해 ‘박근혜 키즈’로 불리던 이 대표에게 접대를 했다.

김 변호사는 성 상납 증명 자료에 대해 “이 대표가 대전에 왔을 때 일정표, 의전 담당 직원끼리 나눈 메시지, 업소에서 결제한 카드·환불 내역 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성 상납 의혹 제보자인) 직원 장 모 씨도 자료를 꽤 많이 가지고 있어 제공해달라고 설득 중”이라면서 “이 대표는 진중권, 신지예와 토론하는 수준으로 빠져나갈 생각을 하면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r&.wikitree.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