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사람도 민망…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한테 ‘노룩 악수’ 당했나 (영상)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악수’가 네티즌 관심 대상으로 올랐다.

윤 대통령이 지난 28일(현지 시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만찬에 참석해 바이든 미 대통령을 만난 것과 관련해 29일 온라인상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두 사람이 만찬장에서 인사한 장면이 생중계되면서 악수를 했는지 여부를 두고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8일(현지 시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만찬에서 만난 모습 / 이하 유튜브, "RTVE Noticias"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8일(현지 시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만찬에서 만난 모습 / 이하 유튜브, ‘RTVE Noticias’
국내 일부 방송사에서 생중계한 영상에는 자막 탓에 손이 가려져 두 사람의 악수 장면이 제대로 담기지 않았다.

이날 소셜미디어(SNS),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을 ‘악수 패싱’ 했다는 의혹이 담긴 글이 다수 게재됐다.

 

한 네티즌이 트위터에 올린 글 / 트위터
한 네티즌이 트위터에 올린 글 / 트위터
한 네티즌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한테 패싱 당했다”며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또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더쿠클리앙 등에도 이런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네티즌 반응이 담긴 댓글 / 더쿠
네티즌 반응이 담긴 댓글 / 더쿠
네티즌은 “차마 못 보겠다”, “너무 부끄럽다”, “이게 무슨 일”이라는 등 덩달아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이 제기한 의혹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모른 척하고 지나치지 않았다.

유튜브, "RTVE Noticias"
유튜브, ‘RTVE Noticias’
미국 로이터통신, 스페인 공영방송 RTVE 등 매체가 생중계한 영상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윤 대통령 방향으로 다가가 먼저 손을 내밀었고, 윤 대통령은 이에 가볍게 악수했다. 
유튜브, "RTVE Noticias"
유튜브, ‘RTVE Noticias’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과 마주 본 채 악수했고 짧게 대화를 주고받았다.

자막이 없는 영상에는 이런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상황이 이렇자, 네티즌은 “악수한 거 맞네”, “자막 때문에 오해했다”라며 안도했다.

악수 여부는 확인됐으나 일부 네티즌은 ‘노룩 악수’라며 또다시 이를 문제 삼았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바라보며 먼저 악수를 청하긴 했지만, 윤 대통령 얼굴을 쳐다보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시선은 줄곧 불가리아 대통령을 향해 있었다며 “윤 대통령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룩 악수" 관련 네티즌 댓글 / 이종격투기 다음카페
‘노룩 악수’ 관련 네티즌 댓글 / 이종격투기 다음카페
클리앙
클리앙
일부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저건 너무한 거 아니야?”, “차라리 악수라도 안 했으면 못 봤다고 할 텐데”, “못 본 것보다 더 비참하다”, “의도적으로 하대한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스페인 순방 일정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 뉴스1
스페인 순방 일정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 뉴스1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지난 27일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3박 5일간 일정을 마치고 다음 달 2일 귀국할 예정이다.
유튜브, ‘RTVE Noticia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