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죽었어야 했다”… 기적적으로 폭격 피한 이근, 긴박했던 당시 상황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 이근이 폭격으로부터 기적적으로 살아난 경험담을 말했다.

이하 유튜브 "ROKSEAL"
이하 유튜브 ‘ROKSEAL’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ROKSEAL‘에는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먼저 우크라이나에서 이 전 대위가 직접 촬영한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 전 대위의 팀원 한 명은 부상으로 인해 피를 흘리는 모습도 적나라하게 담겼다.

이때 한 팀원이 “거기서 계속 있었으면 우린 다 죽었을 거다”라고 말하자 이 전 대위는 “우리 진짜 운 좋았다”라고 답한다.

 

이후 이 전 대위는 유튜버 송솔나무와 인터뷰도 진행했다. 해당 인터뷰는 이 전 대위가 귀국하기 전 우크라이나에서 진행됐다.

이 전 대위는 당시를 회상하며 “공격작전이 아니라 어떤 지역에 정찰하러 간 건데, 도착한 지 얼마 안 돼서 우리 위치에 폭격이 떨어졌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당시 우리는 격납고 같은 곳에 있었다. 대포를 맞으면서 천장에 구멍이 뚫렸고 바닥에 구멍이 뚫렸다”라며 “우리가 그 구멍 바로 옆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몇 초 전에는 그 구멍 자리에 있었다. 근데 누구에게 뭐라고 하려고 다른 쪽으로 걸어가다가 피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래도 거기를 보면 당연히 우리가 죽었어야 한다. 대포를 맞으면 폭발과 충격파가 있지 않냐. 당시 내가 충격파를 직접 맞으면서 격납고 밖으로 빠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날에 다시 그 지역을 가봤다. 내 생각에는 전날에 비가 와서 땅이 물기를 먹고 진흙처럼 돼서 폭발이 땅 안에서 일어난 것 같다. 그래서 우리가 살았던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이 전 대위는 지난달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후 그는 지난 13일 서울경찰청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입국 등 여권법 위반 혐의를 인정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