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에서…” 유희열, 유재석과 함께 발매한 알앤비 곡도 표절 의혹

유튜버 가치 “표절인지 아닌지 모른다…전후 정황상 의심될 뿐”
유희열, ‘무한도전’에서 유재석과 함께 한 곡도 표절 의혹 휩싸여
유희열 / 연합뉴스
유희열 / 연합뉴스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표절 논란에 사과한 가운데 MBC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에서 발표한 곡도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유희열이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에서 발표한 곡 ‘Please Don’t Go My Girl’이 또다시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이하 유튜브 "가치"
이하 유튜브 ‘가치’

유희열은 유재석과 그룹 ‘하우두유둘’을 결성, 김조한과 함께 R&B 곡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곡이 그룹 ‘public announcement’의 ‘Body Bumpin’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두 곡의 유사성은 안무까지 뻗었다. 실제 무대에서는 해당 안무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무한도전’ 방송에서 유희열이 보여준 안무가 상당히 흡사했다는 것. 이 곡의 작곡은 유희열, 편곡은 유희열과 송성경으로 표기돼 있다.

유튜브, 가치

이 곡의 표절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가치는 “이 곡이 표절인지 아닌지 모른다. 전후 정황상 의심될 뿐이다. 유희열은 ‘SNL’에 출연해 표절에 대해 풍자를 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본인이 정작 표절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 표절에 대해서는 얘기하기가 어렵다. 그 기준이 애매하다. 레퍼런스 작업을 할 때 어디까지가 문제고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내가 정리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단순히 사과뿐만이 아니라 좀 더 깊이 생각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희열은 지난해 9월 발표한 곡 ‘아주 사적인 밤’이 류이치 사카모토의 ‘아쿠아(Aqua)’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사건이 커지자 그는 모든 표절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유재석 / 연합뉴스
유재석 / 연합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