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전도사 최윤희, 남편과 모텔에서 테이블 위에 한장의 유서 남기고 끝내…. 세상에 이런일이

행복전도사 최윤희, 남편과 모텔에서 테이블 위에 한장의 유서 남기고 끝내…. 세상에 이런일이

행복전도사’로 알려진 작가이자 방송인 최윤희(63)씨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모텔에서 남편 김모(72)씨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투숙한 최씨 부부가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히 여긴 모텔 종업원에 의해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최씨는 모텔방 침대에 누운 채로, 남편은 화장실에서 끈으로 목을 맨 채로 각각 발견됐으며, 방 테이블 위에는 최씨가 직접 쓴 편지지 1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최씨의 목에 남아있는 흔적으로 미뤄 남편이 먼저 최씨의 자살을 돕고 나서 뒤따라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이 유족을 통해 최씨의 친필로 확인한 유서에는 ‘2년 동안 입원, 퇴원을 반복하며 많이 지쳤다’, ‘더 이상 입원해서 링거를 주렁주렁 매달고 살고 싶지 않다’며 심장과 폐질환 등 투병생활에 지친 내용이 담겨 있다.

또 ‘700가지 통증에 시달려본 분이라면 마음을 이해할 것. 저는 통증이 너무 심해서 견딜 수 없고 남편은 그런 저를 혼자 보낼수는 없고..그래서 동반떠남을 하게 됐다’며 부부가 함께 목숨을 끊은 이유도 적혀 있다.

최씨 부부는 모텔에 투숙하기 전날 집으로 찾아온 아들 부부에게 여행을 간다고 말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최씨는 폐는 물론 심장에까지 이상이 생기는 등 증세가 악화된 직후 해남 땅끝마을에 혼자 가서 자살을 시도했으나, 남편이 112에 신고해 실패했으며 이같은 사실을 한 언론에 공개하기도 했다.

최씨는 주부로 지내다 광고회사 카피라이터로 입사해 국장까지 승진하는 등 드문 이력의 소유자로 이후 책을 내며 프리랜서로 활동하면서 kbs 즐거운 세상, 행복만들기 등 방송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 주부로서 자신의 경험담을 웃음으로 풀어내 행복전도사로 알려져 왔으며 희망과 행복을 주제로 20여권의 저서를 남겼다.
VD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