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산업기능요원, 일하던 공장에서 사고로 심각한 화상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던 20대 청년이 일하던 중 사고로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이하 산업기능요원 관련 자료 사진들로, 기사와는 관련 없습니다. / 이하 뉴스1
이하 산업기능요원 관련 자료 사진들로, 기사와는 관련 없습니다. / 이하 뉴스1

YTN은 경기도 양주시 소재 의료제품업체에서 일하던 A(23) 씨 사연을 3일 보도했다. 사고가 나던 날 CCTV를 보면 건물 밖으로 불길이 치솟는가 싶더니 흰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왔다. 잠시 후 A 씨가 고통스러운 듯 바닥 위를 데굴데굴 굴렀다. 그는 온몸에 2도와 3도 화상을 입고 중환자실에 있다.

YTN은 사고 원인이 업체에서 화재 위험이 큰 마그네슘 가루를 화단에 그대로 방치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마그네슘은 물에 닿으면 폭발하는 성질이 있어 법에서도 2류 위험물로 지정해 관리되며 마그네슘을 땅에 묻는 것 자체가 특이한 사례다. 하지만 바로 옆에서 노동자들이 담배 피울 정도로 관리 감독이 부실했다. 사고 당시 A 씨는 공장 문 앞에 불붙은 막대가 있는 것을 보고 위험하다는 생각에 화단으로 옮겼는데 전날 내린 비로 젖어 있던 화단 안 마그네슘과 불이 만나 폭발이 일어난 것이다.

A 씨 아버지는 “이식 수술을 한 10번 이상을 해서, 일단은 지금 살을 도려내고 거기에 이제 다른 사체 피부를 일단 이식을 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이렇게 방치를 하고 작업자들한테 작업을 시킬 수가 있는가, 너무 참 놀랐어요. 위험 표시를 하던가 이런 게 있어야 하잖아요. 전혀 그런 게 없습니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업체 대표는 “사람이 다쳤으니까 관리가 부족했다고 생각을 하는데. 저희가 한쪽에다가 모아두는데 양이 많지 않아요”라고 했다. A 씨 가족은 업체 관계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Norenko Andrey-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Norenko Andrey-Shutterstock.com
cr&.wikitree.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