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安, 최고위원 재고 요청하니 뭐?…’이준석계’ 공격, 모욕”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조금 늦게 도착한 이준석 대표에게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조금 늦게 도착한 이준석 대표에게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국민의당 대표를 지낸 안철수 의원이 자신의 최고위원 추천 재고 요청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희한한 답변을 하셨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7일 오전 YTN 라디오에서 “국민의당이 없어졌기 때문에 본인은 이 결정을 되돌릴 수 없다고 하는데 사실 이해가 안 가는 답변”이라고 말했다.

전날 권성동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는 ‘당초 2명 최고위원 임명을 그대로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안 대표가 국민의당 대표 시절에 결정한 사항이고 지금은 국민의당이 해체됐기에 본인이 그것을 결정할 권한이 없다며 그렇게 요청했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앞서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으로 친윤(친 윤석열)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과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을 각각 추천했다. 국민의당 출신 인사가 아닌 정 의원이 포함된 것을 두고 비판 목소리가 나오자 안 의원은 “화합의 제스처”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2명의 최고위원을 받으면 당헌·당규를 개정해야 하는데 그런 걸 감내하며 끝까지 국민의힘 출신 의원을 넣어야 하는 이유가 뭔가. 이 문제를 안 대표께서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애초에 합당 과정에서 저희가 논의했던 취지와 다른 인사가 오니 의아하다는 것이다. 만약 국민의당 출신 인사 2명을 추천했다면 오히려 그게 맞다”고 말했다.

이 대표 자신이 띄운 당 혁신위원회에 대해 배현진 최고위원이 ‘사조직’이라 지적한 것을 두고는 “인적 구성이 지금 1차적으로 완료된 상황에서 도대체 어디가 ‘이준석의 사조직’인지를 한번 설명해 보시라”고 반박했다.

그는 “대체 그 안에 이준석의 사조직이라고 의심받을 만한 부분이 어디 있는지… 혁신위원들 명단이 조금씩 나오고 있지만 천하람 변호사 빼고 솔직히 아무도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혁신위원장) 최재형 의원에 대해서 ‘이준석계’라고 공격하셨던 분도 있는데 굉장히 모욕적인 발언이다. 그런 말 했던 분들은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혁신위가 공천 제도를 논의하는 데 대한 당내 반발에 “나중에 가서 총선이 1년 반 정도 남았는데 예를 들어 다음 지도부가 그걸 논의한다면 6개월 앞두고 논의하게 된다. 혼란을 가중하는 선택”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지금 어떤 제도를 마련하더라도 그것은 이준석의 제도도 아니거니와 혁신위의 제도다. 그것을 통과시킬 권한은 최고위원회가 갖고 있다”며 “어떻게 변화할지도 모르는데 들고 일어나서 반대부터 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40%대로 내려앉은 것에 대해서는 대내외 경제 위기와 인사 문제 등을 원인으로 꼽으며 “위기감은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코바나콘텐츠 출신 인사 채용 논란을 두고는 “전문성을 가진 인사보다는 아무래도 영부인을 잘 알고 잘 보좌할 수 있는 인물 몇몇 정도는 채용할 수 있는 거 아닌가”라고 감쌌다.

다만 “공적인 부분에서 관리가 조금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