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단체 활동 잠정 ‘중단’ 공식 발표…RM 오열 (영상)

그룹 방탄소년단이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발표했다.

이하 유튜브 "BANGTANTV"
이하 유튜브 ‘BANGTANTV’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데뷔 9주년을 맞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 ‘찐 방탄회식’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찐 방탄회식’은 방탄소년단 데뷔 9주년 기념 콘텐츠인 ‘BTS FESTA(비티에스 페스타)’ 일환으로 선보여진 콘텐츠다.

바쁜 활동 끝에 오랜만에 모여앉은 멤버들은 각자 술잔을 기울이며 솔직한 얘기를 털어놨다.

멤버들은 9주년 앤솔로지 앨범 발매부터 최근 단체 숙소 생활을 정리한 것까지 그룹 활동과 소소한 일상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RM은 숙소 계약 만료 소식을 전하며 “서운해하실 분들이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아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오래 살았다. 아시겠지만 남자 7명이 같이 산다는 게 사실 말이 안 된다”며 “우리는 친구라기보다 가족이다. 약간의 물리적 거리를 두고 사생활을 서로 지켜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지민은 “우리 7명이 진짜 다 다르다. 성격도 다르고 취향도 다르고 맞는 것보다 안 맞는 게 더 많다”고 덧붙였다. 슈가는 “같이 살았다는 게 기적”이라며 웃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그룹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며, 당분간 단체 활동이 아닌 개인 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멤버들은 그동안 각자 하고 싶었던 분야에 대한 얘기도 털어놨다. 제이홉은 솔로 앨범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진은 원래 꿈이었던 배우를 언급하며 “아이돌을 하면서 많은 것들을 해봤기 때문에 그쪽(연기)에 대한 미련이 없지 않나 생각이 들긴 하는데 인생은 모르는 거니까. 지금 당장은 마음이 없다”고 말했다. 지민, 뷔 등은 더 다양한 음악 작업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또 팬들에게 차마 말하지 못했던 고민과 그룹 활동을 하면서 겪은 고충 등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RM은 “내가 쉬고 싶다고 하면 여러분이 미워하실까 봐. 죄짓는 것 같아서… 멤버들도 마찬가지일 거다. 어떻게 하다 보니까 우리가 논현동 작은 데서 살다가 백악관까지 갔다”며 “제가 하고 싶고 여전히 지키고 싶은 건 우리가 같이 함께 진심으로 무대에 섰을 때, 어떤 법칙과 상관없이 행복하게 얘기하고 행복하게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거. 그게 제가 원하는 전부다”라며 오열했다. 리더 RM의 눈물에 다른 멤버들도 눈물을 흘렸다.

RM은 “저는 방탄소년단을 오래 하고 싶다. 방탄소년단을 오래 하려면 제가 저로서 남아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단체 활동 중단의 의미를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