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김건희 엄호하며 김어준 저격 “생태탕 꼴만…金이 민주당 망쳐 놔”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방송인 김어준씨를 겨냥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일상을 일거수일투족 감시한다면서 ‘사생팬’이냐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그러면서도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시중에서 빵을 구입하는 건 탓할 수 없는 일이지만 경호가 지나쳤다고 쓴소리를 남기기도 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이 빵 사러 다니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 대통령도 그냥 평범한 시민으로 살 권리가 있으니까”라며 “다만 경호가 너무 지나치다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독일의 메르켈 수상도 매일 슈퍼마켓에 장 보러 다녔는데, 지나친 경호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는 말은 없었음”이라면서 “경호원들이 요란 떨지 않고 조용히 경호를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건 그렇고 대통령과 부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며 온갖 트집을 잡는 구린 짓도 이제 그만 했으면. 사생팬이냐”라며 “제 당 지지자들의 정치적 관심을 아무 사회적 중요성도 없는 사소한 일로 돌려봐야, 생태탕 꼴만 나니까. 휴, 김어준이 그 당을 망쳐놨다. 그 당 브레인의 최고치가 김어준이니, 당이 저 모양 저 꼴이지”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 내외가 지난 11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나폴레옹 제과를 직접 찾아 주변 일대 교통통제가 이뤄져 시민들이 불편을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해당 제과점을 직접 방문하자 대통령실 경호인력은 주변 길가 도로부터, 제과점 입구 등을 엄호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김어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곳은 제가 살고 있는 곳으로 상습 정체구간”이라며 “대통령도 자신이 좋아하는 빵을 먹을 수 있지만 직접 갔어야 했나. 직접 가서 빵을 사는 바람에 수많은 일반 국민들은 교통통제로 자기 시간을 날려야 했다”고 쓴소리를 했다.

김건희 여사의 ‘디올 협찬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방송인 김어준씨 사건을 경찰이 수사한다.

진중권, 尹·김건희 엄호하며 김어준 저격 “생태탕 꼴만…金이 민주당 망쳐 놔”

방송인 김어준씨. <연합뉴스>

한편,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10일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이하 법세련)가 김씨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 마포경찰서로 이관했다.

김씨는 지난 3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가 지난달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에서 입은 재킷이 디올에서 미발매된 의상이라면서 협찬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방송에서 김씨는 “디올 본사에 재킷 사진을 보내는 등 문의한 끝에 시리얼 명(제품 식별번호)을 받았다”고 밝히면서, 시리얼 번호는 각 제품에 주어진 고유번호로 디올의 제품이라는 결정적 증거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법세련은 “김어준씨는 김건희 여사가 입은 디올 체크무늬 재킷에 대해 국내에서 구매할 수 없는 제품이라고 주장했으나,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가 입은 것과 동일한 노란색 체크무늬가 적용된 원피스, 니트 등이 최근 국내 매장에 입고됐다”며 김씨를 대검찰청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