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복지장관 후보자 결국 ‘자진사퇴’… 끝내 정호영 전철 밟았다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못 넘었다
“제 명예 상처 입어 무척 힘들어”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지 39일 만에 ‘아빠 찬스’ 의혹 등으로 자진사퇴한 정호영 전 후보자의 전철을 밟게 됐다.

 

김 후보자는 20대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으로 재직할 당시 정치자금을 활용해 보좌진에게 격려금을 지급하고 같은 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지급했다는 의혹, 의원 시절 사용하던 렌터카를 정치자금으로 매입했다는 의혹 등을 받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후보자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저의 사퇴가 국민을 위한 국회의 정치가 복원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라면서 후보자직을 자진사퇴했다.

그는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객관적 근거가 없거나 저와 관련이 없는 가족들의 사생활에 대해서까지 수많은 비판이 제기됐다”며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각종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반복적으로 설명했으나 이 과정에서 공직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던 저의 명예는 물론이고 가족들까지 상처를 입는 것이 무척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정치자금 의혹에 대해선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으며 회계 처리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라면서도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와 같이 억울하고 불합리한 피해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 내 논의를 통해 정치자금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지기를 요청드린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그동안 저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제 가족을 포함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국민 행복과 윤석열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가 처한 어떠한 위치에서도 최선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 사퇴의 변 전문>

저는 오늘 자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객관적 근거가 없거나 저와 관련이 없는 가족들의 사생활에 대해서까지 수많은 비판이 제기되었습니다.

객관적 사실에 근거하여 각종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반복적으로 설명드렸으나, 이 과정에서 공직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던 저의 명예는 물론이고 가족들까지 상처를 입는 것이 무척 힘들었습니다.

특히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으며, 회계 처리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이긴 하나,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다만, 현재와 같이 정치자금 사용의 기준과 관리가 모호한 체계에서는 정치자금과 관련한 논란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며, 저와 같이 억울하고 불합리한 피해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회 내 논의를 통해 정치자금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지기를 요청드립니다.

그동안 저를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저의 가족을 포함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저의 사퇴가 국민을 위한 국회의 정치가 복원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국민 행복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가 처한 어떠한 위치에서도 최선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습니다.

2022년 7월4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 김승희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