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대체 무슨 일?… 미국 국무부 초대받아 ‘한국 대표’로 참석한 연예인 (+정체)

트렌스젠더 연예인 하리수가 깜짝 놀랄 만한 근황을 전했다.

이하 하리수 인스타그램
이하 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는 7일 인스타그램에 “미국 국무부 부장관님 초대로 미국 대사관 관저로 다녀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하리수가 서울 중구 정동에 있는 미국대사관저에 방문한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오늘 미국 대사관저에 미국기(성조기)와 LGBTQ(무지개) 깃발 계약식에 한국 대표로 제가 함께 계양했다”면서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님, 미국 대사관 크리스 대사대리님과 뜻깊은 토론의 시간을 갖은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셔먼 부장관은 오는 14일까지 아시아 순방 일정을 진행한다. 하리수는 최근 국회를 찾아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등 사회적인 이슈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뉴스1
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