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무실 이전은 공감, MB 사면 아직은…” 문 대통령 국민 청원에 직접 답변 달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0만 명이 넘게 참여한 국민청원을 선정해 직접 답변했다.

이하 유튜브 "대한민국 청와대"
이하 유튜브 ‘대한민국 청와대’

29일 유튜브 ‘대한민국 청와대’에 ‘국민청원의 마지막 답변만큼은 제가 직접 하기로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문 대통령이 20만 명 이상 참여한 국민청원에 직접 답변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선정된 국민청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반대,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반대, 동물 학대범 강력 처벌 등 총 7개로 이루어졌다.

문 대통령은 “국민청원의 마지막 답변만큼은 직접 하기로 했다”며 “답변하기가 조심스러운 청원도 있지만 현재까지 20만 명 이상 동의하신 국민청원에 모두 한꺼번에 답변을 드린다”고 하며 답변 취지를 설명했다.

뉴스1
뉴스1

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반대’ 청원에 “아직은 원론적으로 답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그는 “청원인과 같은 의견을 가진 국민들이 많다. 반면에 국민화함과 통합을 위해 사면에 찬성하는 의견도 많다”며 “사법 정의와 국민 공감대를 잘 살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반대 청원’ 2건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청원 내용에 공감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큰 비용을 들여 광화문이 아닌 다른 곳으로 꼭 이전해야 하는 것인지, 이전한다고 해도 국방부 청사가 가장 적절한 곳인지, 안보가 엄중해지는 시기에 국방부와 합참, 외교부 장관 공관 등을 연쇄 이전시키는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정부가 꼭 고집한다면 물러나는 정부로서는 혼란을 더 키울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집무실 이전 과정에서 안보 공백과 경호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는 정부의 입장에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대한민국 청와대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JTBC에서 방송된 ‘대담-문재인의 5년’에 출연해 “새 정부의 집무실 이전 계획은 별로 마땅치 않다.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해당 방송에서 그는 “집무실을 옮기는 건 국가의 백년대계다. 여론 수렴도 해보지 않고 안보 위기가 가장 고조되는 정권 교체기에 ‘방 빼라, 우리는 5월 10일부터 임무 시작한다’는 식이다”라며 윤 당선인을 향한 비판을 드러냈다. (관련 기사 보러 가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