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해병대’…후임에게 가혹행위 저지른 선임, 고작 벌금 100만 원

해병대에서 후임병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된 선임병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4단독 박현이 판사는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된 21세 남성 A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해병대의 부대에서 19살 피해자 B씨와 함께 근무하던 중 가혹행위를 저질렀다.

조사 결과 A씨가 B씨를 괴롭힌 이유는 ‘함께 초병 근무자로 편성됐다’는 이유인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체력단련실에서 B씨에게 팔굽혀펴기, 턱걸이, 윗몸일으키기 등을 각 100회씩 시키는 등의 기합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또 초소 근무를 위해 순찰 및 이동하던 중 7kg가량의 자신의 배낭과 소총 등을 B씨에게 짊어지게 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박 판사는 “피고인은 초범으로 범행을 자백하며 반성하고 있다는 점과 가혹행위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것을 이유로 참작했다”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