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자기 멋대로… 통제할 수 있는 사람 없다” 우려한 우상호 (영상)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향한 우려를 드러냈다.

우 위원장은 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를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 것 같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런 우 위원장의 발언은 윤 대통령 부부 해외 순방에 동행한 이원모 대통령비서실 인사비서관 부인 논란을 이야기하던 중 나왔다.

라디오 진행을 맡은 김어준 씨는 이날 “윤 대통령 ‘나토 순방’ 일정에 민간인이 공군 1호기를 타서 논란이 되고 있다. 대통령실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라며 해당 논란을 끄집어냈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유튜브, "TBS 시민의방송"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유튜브, ‘TBS 시민의방송’

그러면서 “최근 대통령실 인사 문제가 연속으로 불거지고 있다. 인사비서관 부인이 공군 1호기를 같이 타고 갔다는 것 외에도 비슷한 속성의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에 우 위원장은 “이건 국회에서 정식으로 다뤄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국정 조사감은 아니고 운영위원회에서 다뤄야 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 / 이하 뉴스1
우상호 비대위원장 / 이하 뉴스1

그는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못 느끼는 게 더 큰 문제”라며 “틀림없이 그분(김 여사) 대화 상대로 (비서관 부인이) 간 것 같은데 제정신이 아닌 거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부인이 민간인을 데려가라 하면 데려가고, 1호기에 태우라고 하면 태우고 그런 나라로 전락한 거 아니냐. 이건 상당히 심각하다”라며 “이분이 하는 움직임을 옆에서 제어 못하는 것 아니냐. 대통령도 지금 제어를 못 하는 것”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심각하게 다뤄서 이분이 사고 못 치게 해야 한다”며 “이건 국격에 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 봤을 때 비공개 대화에서 ‘아무리 봐도 여사님이 사고 칠 것 같은데 부속실 만드세요. 별도 팀이 있어야 합니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저런 식으로 민간인을 수행원으로 데리고 다닐 거냐. 대통령 부인께서 해외 나갈 때마다 저런 사고가 터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 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 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또 “대통령실에 김 여사를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 것 같다. 자기 멋대로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비서관 부인 신 씨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일정 등 윤 대통령 스페인 순방에 동행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일정에 동행한 신 씨는 대통령 전용기를 같이 타고 마드리드 숙소에서 대통령 내외와 함께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민간인 자원봉사자도 순방에 필요한 경우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순방에 참여할 수 있다. 신 씨는 모든 행정적 절차를 적법하게 거쳤다”면서 “김 여사 일정을 위해 간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유튜브, ‘TBS시민의방송’
Cr&.wikitree.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