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끓이다 녹화 중단 선언한 유재석, 네티즌 의견도 상당히 분분하다 (영상)

유재석과 김종국이 라면 조리법을 두고 논쟁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 이하 SBS "런닝맨"
유재석 / 이하 SBS ‘런닝맨’

지난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바캉스 특집’으로 멤버들이 모여 시간을 보냈다.

이날 라면을 끓이기 시작한 김종국은 “요즘은 찬물일 때부터 한번에 다 넣는 거다”라며 끓지 않은 찬물에 면을 집어넣었다. 물이 끓은 후 재료를 넣는 일반적인 방법과 달리 찬물에 모든 재료를 넣고 끓이는 이른바 ‘찬물 라면’ 레시피다.

뒤늦게 등장한 유재석은 그 모습을 보고는 “저기 라면 끓은 다음에 넣는 게…”라고 항의했지만, 김종국은 “이렇게 넣는 게 맛있다고 나왔다”라며 단호하게 주장했다.

평소 라면 마니아라고 알려진 유재석은 “이거는 라면을 끓이는 게 아니라 불리는 거 아니냐”라며 “내가 라면 잘 끓이는데 내가 끓일 걸 그랬다”라고 투덜댔다.

잠시 후 라면의 모습을 확인한 유재석은 “종국아, 라면이 우동이 됐잖아!”라고 질색을 했고 김종국은 “이거 봐라 벌써 다 끓인 거다. 과학적으로 다 나온 건데 왜 난리냐”라고 맞받아쳤다.

유재석은 제작진을 향해 “가자. 다음에 녹화하자. 내가 이래서 밖에 안 나온다. 짐 싸 그냥. 다 각자 집에 가”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찬물 라면’ 레시피에 대해서 네티즌의 의견도 분분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회원들은 “찬물에 넣으면 시간을 정확히 맞추기 힘들다는 게 문제다”, “나도 면 좀 퍼진 거 좋아해서 면, 수프 다 넣고 끓이는데 면발 빼고는 별 차이 없다”, “저렇게 하면 면 너무 퍼지지 않나”, “저 실험 카이스트 교수도 실험했다더라”, “솔직히 별 큰 차이는 없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네이버TV, SBS ‘런닝맨’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