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쉽지 않은 결정…강호동, 고 송해 마지막 광고 이어 받았다

강호동이 고 송해가 광고하던 ‘야놀자’ 신규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

뉴스1
뉴스1

강호동 소속사 SM C&C는 21일 “강호동이 생전 송해가 모델로 활동한 ‘야놀자’ 광고 바통을 이어 신규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 강호동은 고인을 향한 존경과 애도의 마음으로 기존 광고 콘셉트를 그대로 재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캠페인으로 발생한 모든 수익은 ‘사단법인대한민국 방송코미디언협회’에 기부되어 후배 코미디언 양성을 위해 쓰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야놀자"
유튜브 ‘야놀자’
TV조선 "뽕숭아학당"
TV조선 ‘뽕숭아학당’

앞서 고 송해는 2022 여름 성수기 캠페인 ‘야놀자해’ 캠페인에 참여했다. 해당 광고는 AI 딥러닝으로 여름 여가 활동을 즐기는 송해 모습을 표현했다.

한편 송해는 지난 8일 95세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서울에서 발인을 마친 고인 유해는 경북 김천에 위치한 화장터로 향해 화장 후 부인 석옥이 여사가 안장된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에 안치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