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부터 야외 마스크 전면 해제”…정부 계획이 미리 공개됐다

다음 주부터는 야외에서 마스크 의무가 전면 해제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는 29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야외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방침을 밝힐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사적모임 인원이나 영업시간 제한 등 거리두기가 완전히 해제된 이후에도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이어지고 있고 중증화율, 사망률도 안정적”이라며 “감염 전파 가능성이 실내보다 현저히 떨어지는 야외에서는 마스크 의무 해제가 가능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 브리핑에서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다음 달 하순쯤 실외 마스크 의무화 해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보러 가기)

그는 “실외 마스크 착용은 해제하되 실내에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으로 의무화한다든지 하는 판단을 다음 달 하순쯤 하겠다”고 했다.

당초 29일 야외 마스크 의무 해제 여부를 발표하려 했던 정부가 안 위원장 발언과 인수위 의견을 수용해 결정을 다음 정부로 넘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정부는 현재 마스크를 벗지 않을 근거나 명분이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안 위원장의 발언을 비롯한 인수위 의견을 받아 검토했으나 거리두기 해제에도 코로나 확산이 안정세를 보이는 것이 이미 확인됐고, 감염병 등급 하향 조정도 이뤄진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야외 마스크 해제를 할 수 있는 조건이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