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재력 충분, 돌아오라…” 민주당서 박지현 ‘복귀 희망’ 목소리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처음으로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정치 복귀를 희망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이하 뉴스 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이하 뉴스 1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SNS에 ‘박지현 전 위원장! 이제 쉼을 끝내고 도약합시다’라는 제목의 장문을 게재했다.

이날 이 의원은 “청년 박지현의 SNS가 숨죽이고 있다. 입을 닫은 것인지 침묵으로 항변하는 것인지 궁금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어 “민주당에서 시행착오 속에서도 당내 목소리의 다양성을 지키고, 성비위 등의 폭력에 맞서 싸운 모습은 박지현이 좋은 정치인으로 커나갈 수 있다는 잠재력을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또 “2,30대는 청년이지만 그들 모두가 청년 정신을 지녔다고 말할 수 없다”며 “다양성과 창의성, 도전성, 공감력 등 긍정적 태도를 지닌 청년이야말로 청년 정신을 지녔다고 할 것이다. 이 모든 가치에 박지현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칠 건 고치면 된다. 바꿀 건 바꾸면 된다”며 “더 바라는 건 좋은 사람들과 연대하려는 마음을 놓지 마라. 돌아오길 기다린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쉼을 끝내고 오프라인 현장에 아직 몸 놓기가 저어스럽다면 온라인 소통을 시작하길 바란다”며 “박지현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에서 청년을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왼쪽부터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한편 박 전 위원장은 지난 6.1 전국동시지방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한 민주당 지도부의 결정에 따라 자리에서 물러난 후 당을 떠났다.

당시 SNS에 비대위원장 사퇴 인사를 남긴 박 전 위원장은 이후 정치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