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고용진 “이재명 전당대회 불출마 관련 108번뇌 중”

23일, 더불어민주당은 충남 예산 소재 한 리조트에서 1박 2일 워크숍을 개최하여 진행하였다. 민주당 국회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비대위가 주최한 이번 워크숍에서는 민생과 유능 그리고 혁신의 키워드를 내걸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것을 주제로 위기의 빠진 당의 활로 모색하는 것에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본 워크숍에는 155명의 의원이 참석하였고 함께한 고용진 의원은 “설훈 의원이 ‘이 고문에게 전당대회에 같이 나오지 말자’고 말했다”면서 “이재명 의원은 계속 108번 뇌 중이다”라고 전했다.

24일, 고용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이재명 의원 출마 여부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 질 것이라 예상하는데, 책임론에 관해서는 얘기가 별로 나오지 않는 것 같다”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 “나오긴 했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정인을 지목해서 발표를 하거나 주장한 분들은 거의 없다”면서 “다만, 설훈 의원이 ‘이 고문에게 전당대회 나오지 말라고 이야기 했다’라는 정도는 말했다”고 언급했다.

고용진 의원은 조별 토론 전에 시간을 가진 전체 자유 토론에서 나왔던 주제와 분위기에 대해 “이번 전체 토론이 사실 21대 국회 구성되고 처음 하는 워크숍 토론이기도 하고 또 아시다시피 우리가 재보선에 이어서, 대선에 이어서 지방 선거까지 3연패 이후에 지금 만들어진 그런 토론회 아니냐”며 운을 띄웠다.

이어서 고 의원은 “그래서 굉장히 위기감들을 많이 가지고 있고 또 허탈함도 가지고 있고 또 여러 가지 패배의 원인에 대한 논쟁도 있었고 일촉즉발의 그런 분위기도 좀 감지되기도 하고 긴장도 흐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고용진 의원은 “실제로 기자들 없이 비공개로 진행된 전체 토론에서는 생각보다 차분하게 진행되었고 그간의 토론 결과들도 보고하고 또 거기에 보완된 어떤 얘기하고 그렇게 별 큰 잡음이나 큰 충돌 이런 거 없이 차분하게 우리를 분석하고 반성하고 평가했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전반적으로는 선거 패배의 책임 있는 사람들은 이번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는 것이 맞지 않느냐 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한 “워크숍 전에 초선 또는 재선과 더 미래 기타 등등의 토론이 꽤 많이 진행됐다”면서 “그래서 거기와 특별히 다른 결로서 어제 전체 토론에서 이야기 된 것은 별로 없다”고 전했다.

아울러 “생각보다 특정인을 딱 지목해서 충돌하거나 세게 얘기하거나 그런 건 없었다고 평가했다”고 짚었다.

이어서 조별 토론에 대해 고용진 의원은 “방에 따로 마련되어 있었던 테이블에 이재명 우리 의원과 또 홍영표 의원이 바로 마주 보고 앉았고 나머지 8명의 의원들도 같이 자리를 하면서 여러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고 의원은 “원래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고 기자들이 바라는 그 무언가 뜨거운 충돌이나 이런 것들은 벌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워크숍에선 제비뽑기로 15개 조를 나눠 비공개 난상 토론을 가진 것으로 확인되었고 특히, ‘친문’계 홍영표 의원과 박광온 의원이 이재명 의원과 묶여 14조가 되어 이른바 ‘죽음의 조’로 거론되었다.

고용진 의원은 “원래 토론이라는 것이 서로 SNS나 이런 것 등 얼굴을 보지 않고 할 때는 좀 더 격하게 가는 경향이 있지만 같은 우리 동지끼리 얼굴 바라보고 할 때는 그렇게 되기가 어렵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그러나 그 자리에서 14조 의원들은 마음속에 있는 얘기를 다 터 놓고 이야기를 했고 이재명 의원의 전대 출마 문제 관련해서도 각자 얘기를 아주 허심탄회하게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이 의원과 14조에 배정된 허영 의원은 워크숍 중 기자들에게 “토론에서 할 말은 해야지”라며 “8시 반부터 해서 10시 정도까지 끝내는 걸 목적으로 조 별 토론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고용진 의원은 “14 조는 10시 반까지 이재명 의원은 자리를 했고 나머지 의원들은 11시 좀 넘어서 11시 한 15분 정도까지 토론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기본 정해진 시간을 넘겼기 때문에 사전에 이재명 의원이 인근 주변에서 약속한 자리가 있더라”면서 “그래서 그 약속 때문에 우선 먼저 조금 자리를 떴고 자리를 차고 일어난 게 아니고 다른 일정이 있는데 우리 분임 토론이 너무 길어지기 때문에 먼저 자리에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용진 의원은 “분임조의 토론 내용은 바깥으로 얘기하지 말아 달라는 원내 지도부의 간곡한 부탁이 있어 자세한 내용을 얘기 드리기는 그렇다”고 선을 그었다.

이재명 의원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홍영표 의원은 “이재명 의원이 당이 원해서 출마했다는 것은 거짓말이다”라며 “상식적으로 당 대표로 출마 해서는 안된다”며 비난한 바 있다.

이날 조 별 토론에선 이 의원 면전에 대놓고 불출마를 압박했다는 의견도 나왔다.

고용진 의원은 “홍영표 의원은 지금으로서는 당의 단결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이재명 의원의 여러 가지 비전이라든지 또는 정치적 구상이라든지 현재 처한 상황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있겠지만 이재명 의원이 출마하게 된다면 또 그 당사자인 홍영표 의원도 출마 여부를 굉장히 심각하게 나가는 쪽으로 고민을 해야 된다”고 의사를 표했다.

덧붙여 “이런 여러 가지 상황이 복합 되면 당 내 단결과 통합은 어렵지 않겠느냐 그런 류의 주장을 하고 계시고 어제도 하셨다”고 제기했다.

“이재명 의원이 곤혹스러운 분위기였나”라는 질문에 대해 “아니다”라면서 “여러 가지 문제를 사전에 원구성 문제도 바로 직전 법사 위원장이었던 박광온 의원도 계셨고 그래서 법사위의 문제와 현재 윤석열 정부의 이런 검찰, 검사 위주의 인사가 갖고 있는 의미 및 향후 전개될 정국과 관련한 것에 대해서 서로 얘기를 깊이 나눴다”라는 정도로 답했다.

고 의원은 “또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경제 위기에 대해서도 우리 홍성국 의원이 전문가이시기 때문에 향후 증시의 전망이라든지 가상 화폐와 환율, 금리 등 가지고도 얘기를 했다”면서 “그래서 차분하게 서로 진솔하게 이야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이재명 의원은 무게는 출마 쪽에 더 있어 보인다”며 “이재명 후보 본인을 위해서 당을 위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선택이냐 하는 그렇게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닌 것 같다”는 정도로 전했다.

앞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워크숍 모두 발언을 통해 “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다시 힘차게 전진하기 위해 워크숍을 마련했다”면서 “이 워크숍에서 여러분이 민주당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치열하게 토론해주시고, 모처럼 선후배 동료 의원끼리 단합을 다지는 자리이니 만큼 우리 당의 단합을 위해서 힘차게 동지들을 끌어안는 그런 자리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취지를 알렸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본인의 견해와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한다고 해서 너무 마음 상해 하지 마시고 동지애를 가지고 토론하고 함께해주실 것을 당부 드리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말 그대로 백지에서 마음을 다 열어 놓고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충분히 하고 소통의 결과로 단합해 더 힘차게 미래로 나아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릇된 것은 깨고 바른 것은 드러낸다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정신이 아닐까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정치 상황과 국회 상황 모두 쉽지 않겠지만, 민주당의 집단 지성과 민주당의 DNA를 믿겠다”라며 “의원 여러분의 지혜와 고견을 잘 경청해 이를 토대로 향후 국회 운영의 방향을 잡아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선거 결과에 대해 남을 탓하지 말고 우리 탓이라고 생각하고, 어떤 것을 개선해야 할지 논의하는 반성의 시간이 이어졌다”면서 “지도부와 선거를 이끈 사람의 책임도 함께 져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