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제2창군 수준 국방 재설계…2025년까지 병사 월급 200만원 추진”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또 2025년까지 ‘병사 월급 200만원’ 지급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대통령이 계룡대에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주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북핵 위협 등 안보 문제가 엄중한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국가 안보 이슈를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육·해·공군 3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국민의 안전과 재산, 영토와 주권을 지킨다는 것은 군의 기본적인 사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보는 결코 타협할 수 없다는 의지를 단호하게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며 “한·미동맹에 기반한 확장 억제의 실효성을 높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 독자적으로 한국형 3축 체계를 구축하여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압도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춰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군 독자 위성, 유·무인 정찰기 조기 전력화 및 고위력·초정밀 미사일 전력의 조기 확보 등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제2의 창군 수준으로 국방 태세 전반을 재설계하면서 국방 혁신 4.0으로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4가지 핵심 국방 현안 추진 방안에 대해 주요 지휘관과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4가지 핵심 현안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능력의 획기적 강화, AI 기반 유·무인 복합체계 신속 전력화 추진, 군 간부 근무 여건 개선 및 지휘관 지휘권 보장,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 보훈 등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2025년까지 병사에게 월 200만원 지급을 추진하고, 단기복무 장교·부사관 지원율 제고 대책 검토 및 군 보급품과 급식 등의 품질 개선을 관심을 가지라”고 당부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을 조사하거나 참모총장을 불러내는 이런 일은 우리 정부에서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는 문재인정부를 겨냥한 발언이다. 2019년 7월 군 당국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목선을 예인해 조사한 뒤 북송한 사건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박한기 합참의장을 불러 조사했던 일을 거론한 것이다.

2017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김용우 육군참모 총장을 외부로 불러내 만났다가 군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한 사건도 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