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보수 차기 1위 오세훈·한동훈… 범진보는 이재명

다음 대통령감을 묻는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나란히 범보수권 공동 1위를 차지한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범진보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위를 기록했다.

자료 리서치뷰

여론조사 업체 리서치뷰가 지난달 28∼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범보수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오 시장과 한 장관이 나란히 15%를 획득하며 공동 1위에 올랐다.

3위는 12%를 얻은 홍준표 대구시장으로 집계됐다. 유승민 전 의원(9%), 안철수 의원(8%), 이준석 대표(6%),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4%) 등이 뒤를 이었다.

자료 리서치뷰

범진보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는 이재명 의원이 33%로 선두에 자리했다. 뒤를 이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15%)와는 두 배 이상 격차다. 뒤를 이어 김동연 경기지사(11%), 심상정 의원(5%), 박용진 의원(4%) 등 순으로 나타났다.

‘오늘이 22대 지역구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이 45%를 기록했다.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은 42%였다. 국민의힘이 오차범위 내인 3%포인트 앞선 것이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5%,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1%로 조사됐다. 조사한 기간(지난달 28∼30일)은 윤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하고 있던 시기다.

같은 기관의 직전 조사(5월 28~30일)와 비교하면 긍정 응답률은 8%포인트 떨어지고, 부정 응답은 11%포인트 오른 것이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45%, 더불어민주당이 39%를 기록했다. 정의당 지지율은 4%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휴대전화 가입자 1000명에게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4.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