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은 당원에게“ vs “낡은 인식”… 친명·반명 ‘전대 룰 전쟁’ 격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박용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20일 구성을 마치자마자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비중 등 ‘전대 룰’ 전쟁이 불붙었다. ‘개딸(개혁의 딸)’ 등 강성 당원의 절대 지지를 받는 친이재명(친명)계는 권리당원 비중은 높이고 대의원 비중은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반이재명계 인사들은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더욱 높이거나, 권리당원 투표 비중을 높이더라도 당대표 권한을 분산하자고 맞서고 있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이날 의원회관에서 첫 전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늦어도 다음 달 12일까지는 전당대회 규칙이 확정돼야 한다”며 “그래야 8월 하순에 전당대회를 치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핵심 쟁점인 투표 비중에 대해서는 변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만고불변의 규칙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당헌당규당무·강령·총무·조직 분과로 나뉘어 토론한 뒤 숙의민주주의 형태 토론을 거쳐 룰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행 민주당 전당대회는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의 비율로 가중치를 둬 선출한다. 친명계 의원들은 지난 대선을 전후, 친명 성향 당원들이 대거 입당한 만큼 권리당원 투표 비중을 보다 높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재명 의원도 지난 18일 지역구인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라며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가 큰 원칙”이라고 말하며 권리당원 투표 비중 확대에 힘을 실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반면 97(90년대생·70년대 학번)주자 박용진 의원은 이 의원 발언에 대해 “변화와 혁신을 거부하는 낡은 인식이자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도합 85%인 대의원과 권리당원 비중으로는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극복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국민 여론조사를 50% 반영해 당심과 민심이 반영된 당대표를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친문재인(친문)계는 급작스러운 룰 변화가 오히려 ‘특정인을 위해 유리한 규칙 변경’이 될 수 있다며 반대 의사를 표하고 있다. 다만 대의원 중 친문 성향이 대다수라 당권을 지키기 위한 노림수라는 지적도 있다. 일부 친문 의원들이 집단지도체제 주장을 꺼내 든 것도 친명계에 대한 맞대응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친명계의 당권 독식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포석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