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한국인 사망자는…” 이근, 어제(6일) 안타까운 소식 직접 밝혔다

이근 전 대위가 현충원을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

이하 이근 인스타그램

지난 6일 이 전 대위는 본인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현충원을 방문한 사진과 함께 “역사를 잊은 국가는 미래가 없다”며 글을 올렸다.

또 “현충일은 우리의 자유와 삶을 지키기 위해 순직한 사람들을 기리는 날이다. 그들의 봉사와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날 우리나라는 없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ROKSEAL’

그러면서 “최근 몇몇 언론에서 우크라이나에서 한국인 사망을 보도했다.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리면 저의 팀이 작전하던 같은 지역에서 러시아군과 전투를 벌이던 중 한국에서 태어난 동료가 전사했다. 그는 전직 미국 해병대 장교이자 저격수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전 대위는 지난달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경찰은 입국 직후 그에 대해 출국금지 절차를 진행했다. 경찰은 1주일간의 격리 기간이 끝난 뒤 이 전 대위를 여권법 위반 혐의로 조사할 계획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