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文 부부 사진 나란히 올린 서민 “좌파들은 나라 망하길 원하는 듯”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을 두고 일각에서 비판 여론이 이는 것과 관련 “자국 대통령의 거의 모든 언행을 까대는 무리들을 보니 좌파들은 진짜 윤 대통령이 잘못해서 이 나라가 망하는 걸 원하는구나 싶다”고 했다.

서 교수는 지난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윤 대통령의 나토 회의 참석 관련해서 해도 너무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교수는 “멘탈이 강한 편이라 웬만한 욕에는 끄덕하지 않는다. 저 욕하는 글만 찾아다니며 댓글을 달 정도”라며 “대통령 내외에 대한 공격이 너무 치졸하고 저열해서 며칠 간 기사 댓글을 안 본 건 물론 온라인 커뮤니티도 잘 가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한 나라의 대표팀이 국제대회에 나가면 해당 선수들이 맘에 안 든다 해도 응원하는 게 인지상정”이라며 “저런 것들조차 포용해 국민통합을 이루어야 하다니 대통령이란 자리는 정말 극한직업”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이 글에 윤 대통령 내외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해외순방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을 보면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의 몇 발자국 뒤에 서 있고, 김정숙 여사는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걷고 있다. 김건희 여사가 내조를 더 잘했다는 의미를 내포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29~30일(현지시각) 나토 정상 회의에 참석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에서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이 연기되고 한·핀란드 정상회담이 취소된 점을 두고 ‘의전문제’를 지적했다. 또 윤 대통령 내외가 정상들과의 만남 당시 부자연스럽게 행동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다만 윤 대통령 내외가 무탈하게 일정을 마무리했다는 시각도 있었다. 특히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모든 정상회담은 성공”이라며 윤 대통령에겐 100점 만점 중 80점, 김 여사에겐 90점의 평가 점수를 매겼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