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일) 취임한 김진태 지사, 임기 첫날에 공약 8개 전격 철회

강원도지사직 인수위원회가 1일 밝힌 내용
“정부와 협의 불가, 유사 시책 시행 등 이유로 폐기”

‘민선 8기’ 김진태(57·국민의힘) 강원도지사가 임기 첫날인 1일 후보 시절 내세웠던 주요 공약 8개를 전격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태 강원도지사 / 이하 뉴스1
김진태 강원도지사 / 이하 뉴스1
이날 제39대 강원도지사직 인수위원회(새로운강원도준비위원회)에 따르면 ‘건강 100세 바우처 지급’ 등 김 지사의 주요 공약 일부가 폐기·제외로 사실상 가닥이 잡혔다.

폐기되는 공약은 △건강 100세 바우처 지급 △예비엄마 수당 지급 △결혼 축하금 100만 원 지원 △국립보훈병원 원주 유치 △어업인 수당 지원 △외국인 계절 근로자 고용 농가 지원 △국립현대미술관 분원 설립 △폐광지역 사계절 종합체육센터 건립 등 8개다.

이에 대해 인수위는 “정부와의 협의 불가, 정부 유사 시책 시행 등을 이유로 폐기·제외한다”고 설명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
김진태 강원도지사
김 지사는 이날 대한노인회 도연합회 임원간담회에 참석해 “바우처 사업이 시행되면 보건복지부의 노인기본연금 공제 대상이 돼 골치 아픈 상황이 됐다”며 “마지막까지 정부와 조율되지 않으면 철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예비엄마 수당 지급은 중앙정부와 전임 ‘최문순 강원도정’에서 유사한 시책을 시행해 폐기했다고 밝혔다. 결혼 축하금 100만 원 지원은 경제위기 극복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국립보훈병원 원주 유치는 위탁병원 확대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정부 방침 변경으로 추진이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어업인 수당을 지원하겠다는 공약은 2023년 국정과제로 추진될 예정이어서 공약 폐기 대상이 됐다고 밝혔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농가 지원 공약은 내국인 고용농가 등과의 형평성 문제로 제외됐다. 국립현대미술관 분원 설립은 정부 시책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제외했다. 폐광지역 사계절 종합체육센터 건립 공약은 정선군 기금으로 추진키로 해 폐기됐다고 설명했다.

대학까지 무상교육 공약은 방향성이 수정됐다. ‘5구간 중위소득 100% 이하·도내 대학 신입·재학생으로 대상자를 한정해 지급’하는 안이다. 김 지사는 “필요한 재원 등을 검토해보니 방향 수정이 필요해 보였다”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1일 치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당시 김 지사는 총 40만 9461표(54.07%)를 득표했고, 이 후보는 34만 7766표(45.92%)를 득표했다.

김 지사는 1일 0시 강원도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 방문을 시작으로 임기에 돌입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