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달아 ‘표절’ 의혹 터지고 있는 유희열…하지만 원곡자 입장은 달랐다 (전문)

일본 유명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사카모토 류이치가 작곡가 유희열의 표절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하 연합뉴스
이하 연합뉴스

사카모토 류이치 소셜 프로젝트 코리아를 운영하는 잇뮤직크리에이티브는 지난 15일 전달받았던 입장문을 20일 공개했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사안을 제보해준 팬 여러분과 이 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하려는 유희열의 솔직한 의도에 감사드린다”라며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내 작품 ‘아쿠아(Aqua)’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는 볼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악곡에 대한 그의 큰 존경심을 알 수 있었다. 난 내가 사랑하고 존경하고 많은 것을 배운 바흐, 드뷔시에게서 강한 영향을 받은 몇몇 곡들을 갖고 있다”라며 “모든 창작물은 기존 예술에 영향을 받는다. 거기에 자신의 독창성을 5~10% 가미한다면 훌륭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게 내 오랜 생각이다. 여전히 내가 만드는 모든 음악에서 독창성 비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라며 “우리는 모두 유희열의 새 앨범 발매와 성공을 기원하고 응원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잇뮤직크리에이티브 측은 입장문과 함께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건에 대해서는 사카모토 류이치 측에서도 인지하고 있고 안테나 측에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을 확인했다”라며 “현재 사카모토 류이치 측에서는 더 이상 이 이슈가 지속 확산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아티스트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희열은 ‘아주 사적인 밤’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Aqua)’와 흡사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유희열은 해당 문제에 대해 “검토 결과 곡의 메인 테마가 유사하다는 것에 동의하게 됐다. 긴 시간 존경한 뮤지션이었기에 무의식중에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쓰게 된 것 같다”라며 “팬분들과 사카모토 류이치 선생님에게 사과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후에도 유희열의 ‘내가 켜지는 시간’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1900’과 유사하다는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다. 이에 유희열 측은 새로운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이하 사카모토 류이치 측 공식입장 전문

나에게 본 사안을 제보해주신 팬 여러분과 이 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려는 유희열 씨의 솔직한 의도에 감사드립니다.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Aqua’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나의 악곡에 대한 그의 큰 존경심을 알 수 있습니다.

나는 내가 사랑하고 존경하며 많은 것을 배운 바흐나 드뷔시에게서 분명히 강한 영향을 받은 몇몇 곡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가 바흐나 드뷔시와 같은 수준으로 자신을 보고 있는 것은 아니므로 오해는 말아 주세요.

모든 창작물은 기존의 예술에 영향을 받습니다. (책임의 범위 안에서) 거기에 자신의 독창성을 5-10% 정도를 가미한다면 그것은 훌륭하고 감사할 일입니다. 그것이 나의 오랜 생각입니다.

나는 여전히 내가 만드는 모든 음악에서 독창성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만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또한 예술을 아름답게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희열 씨와 팬 분들의 아낌없는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유희열 씨의 새 앨범에 행운을 기하며 그에게 최고를 기원합니다.

이하 잇뮤직크리에이티브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잇뮤직크리에이티브입니다. 사카모토 류이치 소셜 프로젝트 코리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2022년 6월 15일(수)에 전달받은 사카모토 류이치의 입장문을 전달합니다. 최근 각종 논란과 추측만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 그저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늦었지만 본 입장문을 통해서 어느 정도 오해가 해소되길 희망합니다.

6월 15일(수) 이후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1900’ 건에 대해서는 사카모토 류이치 측에서도 인지하고 있으며, 안테나 측에서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1900’ 건은 ‘Aqua’ 건과는 다른 경우로, 유희열 씨 측에서 전혀 알지 못했던 곡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려를 끼쳐 드렸기에 충분히 사과를 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여 재차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말씀을 전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 사카모토 류이치 측에서는 더 이상 이 이슈가 지속 확산되기를 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주셨으면 합니다.

이것으로 며칠 사이 한국내에서 벌어진 상황에 대해 답답해 하셨던 많은 분들, 특히 맨 처음 문제 제기를 하셨던 분에겐 어느 정도 답이 되셨길 바라며, 나아가 사카모토 류이치의 팬 여러분과 유희열 씨의 팬 여러분께는 작은 위로가 되셨길 바랍니다.

이로써 SK D&D의 주거 브랜드 ‘EPISODE’와 유희열씨의 공동 음악프로젝트 ‘생활음악’은 류이치 사카모토의 음악과는 표절 문제에서 자유로움을 전합니다.

이 밖에 자세한 사항은 추후 안테나 측에서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