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그대가 조국’ 개봉 14일 만에 30만 관객 돌파

'그대가 조국' 영화 속 캡쳐화면
‘그대가 조국’ 영화 속 캡쳐화면

[한국농어촌방송=오두환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갈등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이 3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지난달 25일 개봉 이후 14일만의 기록입니다.

지난 8일 오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영화 ‘그대가 조국’이 누적관객수 30만 명을 넘었습니다.

‘그대가 조국’은 관객들의 자발적인 릴레이 관람 추천과 상영관 사수 운동까지 일어나는 등 폭발적인 반응 속에 다큐멘터리 장르 영화로서는 이례적인 역대급 흥행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관객들은 일명 조국 사태에 대해 이미 다 알고 있었다고 생각했으나 영화를 보고서 우리가 알지 못한 사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봐야 하는 영화”라며 추천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음에도 신작들의 공세 속에 상영관이 줄어들자 ‘그대가 조국’ 상영관을 사수하자는 관객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관객들의 응원에 힘입어 ‘그대가 조국’ 제작진은 개봉 3주차인 이번주에도 무대인사와 릴레이 GV로 관객을 찾아갑니다.

'그대가 조국' 영화 속 캡쳐화면
‘그대가 조국’ 영화 속 캡쳐화면

9일에는 오후 7시 30분 서울 CGV 신촌아트레온에서 감병석 프로듀서, 양희 프로듀서가, 인천 영화공간 ‘주안’에서는 오후 6시 영화 상영 후 진모영 프로듀서, 박지훈 대표가, 서울 인디스페이스에서는 오후 7시 상영 후 개딸들과 빨간아재, 양희 프로듀서, 감병석 프로듀서가 GV를 진행합니다.

영화 ‘그대가 조국’은 조국 교수가 법무부장관에 지명된 2019년 8월 9일부터 장관직을 사퇴한 10월 14일까지 67일 동안, 검찰개혁을 무산시키려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검찰이 수사라는 명목으로 사냥을 벌이던 그 때 그 시간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를 다뤘습니다.

메가폰은 아시아 최초이자 한국 최초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장편경쟁부문 대상 수상, 한국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다큐멘터리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이승준 감독이 잡았습니다.

‘그대가 조국’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