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유럽 다녀온 이재용이 세 번이나 강조한 ‘이것”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세 번이나 강조한 핵심 키워드에 눈길이 쏠렸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이재용 부회장은 18일 오전 9시 40분쯤 전세기를 이용해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출장 소감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그는 “좋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18일 귀국길에 기자들과 만난 이재용 부회장
18일 귀국길에 기자들과 만난 이재용 부회장

이 부회장은 “고객들도 만날 수 있었고 유럽에서 연구하는 연구원들, 영업 마케팅 고생하는 친구들도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헝가리의 배터리 공장도 갔었고 BMW 고객도 만났다.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며 “제일 중요한 건 ASML과 반도체 연구소에서 차세대, 차차세대 반도체 기술이 어떻게 되는지, 그런 걸 느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네덜란드 ASML 본사 방문한 이재용 부회장 (왼쪽 세 번째)
네덜란드 ASML 본사 방문한 이재용 부회장 (왼쪽 세 번째)

그러면서 그는 “저희가 할 일은 좋은 사람 모셔오고, 또 우리 조직이 예측할 수 있는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다. 열심히 살겠다”며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7일 출국해 11박 12일 일정으로 헝가리와 독일, 네덜란드와 벨기에,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을 방문했다.

그는 이번 출장에서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반도체 관련 기업들을 방문해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