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흠뻑쇼’ 소신 발언한 이엘, 결국 공개 저격당했다

물 축제 관련 소신 발언을 했던 배우 이엘이 공개 저격을 당했다.

"싸이 흠뻑쇼" 공연 모습, 배우 이엘 / 뉴스1
‘싸이 흠뻑쇼’ 공연 모습, 배우 이엘 / 뉴스1

이선옥 작가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이엘 사태로 보는 PC주의 운동의 특징’이라는 긴 글을 올렸다.

이 작가는 “이엘이 가뭄이라는 자연재해를 극복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하는 실천은 ‘소셜미디어에 한마디 쓰기’이다”라며 “진정 변화와 해결을 바란다면 특정 콘서트를 겨냥한 ‘일침’보다 자신이 하고 있는 실천을 드러내어 더 많은 사람의 실질적 행동을 만들어내는 쪽을 택했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2018년 싸이 흠뻑쇼 공연 모습 / 뉴스1
2018년 싸이 흠뻑쇼 공연 모습 / 뉴스1

이어 “이엘의 행동은 ‘가뭄에 물을 뿌리며 콘서트나 하는 개념 없는 타인에게 일침을 가하는 정의로운 나’에 대한 과시에 가깝다”고 저격했다.

또 “더구나 이번 발언은 타인의 직업 영역에 대한 존중이 없는 점에서도 문제다. 더운 시기에 관객들과 물을 뿌리며 노는 콘서트는 이제 하나의 시즌 상품이 되었고 많은 이들이 이 콘서트를 기다린다”고 꼬집었다.

이 작가는 “물 300톤이라는 말은 매우 선정적으로 들릴 수 있다. 그러나 불행을 알기 전 계획된 일에 대한 이런 식의 비난은 타당한 이유 없이 타인을 이웃에 대한 연민이라고는 없는 나쁜 사람으로 만든다”며 “스스로 인권 감수성이 발달했다고 믿는 PC주의자들의 도덕적 우월감은 동료 시민을 손쉽게 혐오주의자로 낙인찍는 우를 범한다”고 비판했다.

이엘 인스타그램
이엘 인스타그램

마지막으로 그는 “이엘은 가뭄일 때 자신이 출연하는 작품에서 살수차를 동원한다면 이를 비난하거나 거부할 수 있는가? 산불이 났을 때는? 홍수가 났을 때는? 많은 불행들 앞에서 그때마다 누군가의 중요한 직업 영역을 비난하는 것으로 변화와 정의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가?”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당신의 예민함이 곧 정의가 아니며, 당신의 불편함이 곧 불의의 근거도 아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배우 이엘은 12일 트위터에 “워터밤 콘서트 물 300톤 소양강에 뿌려줬으면 좋겠다”며 물 축제를 겨냥한 소신 발언을 해 관심을 모았다.

최근 가뭄이 심각한 상황에서 ‘워터밤 서울 2022’, ‘싸이의 흠뻑쇼’ 등의 물 축제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 이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것이다.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2" 공연 포스터 / 피네이션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2’ 공연 포스터 / 피네이션

싸이는 지난달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물값이 진짜 많이 든다. 콘서트 회당 물이 300톤 정도 든다. 경기장 수도와 살수차까지 동원한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최근 올해 전국 누적 강수량이 평년 57% 수준에 불과한 심각한 가뭄 상태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물 축제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아래는 이선옥 작가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이엘 사태로 보는 PC주의 운동의 특징>
피씨주의자들은 우선 개인적 불편함 발산에 공적 의제의 외피를 두른다. 그러면 예민하고 불만 많은 민중에서 정의로움을 추구하는 개념인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행동에는 선민의식, 엘리트의식, 주목에 대한 욕망, 지적 욕망 등이 복합적으로 작동한다.
피씨주의자들은 변화를 위한 행동보다 자신의 정의로움을 어필하는 데에 관심을 둔다. 배우 이엘이 가뭄이라는 자연재해를 극복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하는 실천은 ‘소셜미디어에 한마디 쓰기’이다.
진정 변화와 해결을 바란다면 특정 콘서트를 겨냥한 ‘일침’보다 자신이 하고 있는 실천을 드러내어 더 많은 사람들이 실질적 행동을 만들어내는 쪽을 택했을 것이다.
예를 들어 빨래를 모아서 세탁기를 돌린다거나, 양치질과 설거지할 때 물을 틀어놓지 않는다거나, 마지막 헹굼물에 손빨래를 한다거나 하는 생활 습관의 개선부터, 물 부족 때문에 피해를 입은 농가를 지원할 방법을 찾는다거나, 사람들이 동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이를 알리는 글을 쓸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엘의 행동은 ‘가뭄에 물을 뿌리며 콘서트나 하는 개념 없는 타인에게 일침을 가하는 정의로운 나’에 대한 과시에 가깝다.
더구나 이번 발언은 타인의 직업영역에 대한 존중이 없는 점에서도 문제다. 더운 시기에 관객들과 물을 뿌리며 노는 콘서트는 이제 하나의 시즌 상품이 되었고 많은 이들이 이 콘서트를 기다린다.
뮤지션과 스텝들은 이 콘서트를 위해 큰 비용과 시간과 노력을 들여 준비한다. 여름 한 철 지자체는 거리에서 물총을 쏘는 행사를 열기도 하고, 분수쇼를 열거나, 수영장을 개방해 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한다.
물 300톤이라는 말은 매우 선정적으로 들릴 수 있다. 그러나 그에게는 그의 사정이, 나에게는 나의 사정이 있듯, 불행을 알기 전 계획된 일에 대한 이런 식의 비난은 타당한 이유 없이 타인을 이웃에 대한 연민이라고는 없는 나쁜 사람으로 만든다.
스스로 인권 감수성이 발달했다고 믿는 피씨주의자들의 도덕적 우월감은 동료 시민을 손쉽게 혐오주의자로 낙인찍는 우를 범한다.
피씨주의자들은 타인의 사정을 배려하거나 종합적인 사고를 하지 않는 특징이 있다.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되지만 만일 이엘이 영향력이 커서 콘서트가 실패하기라도 한다면 그 작업에 기대어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의 삶은 타격을 입게 된다. 가뭄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도 있으니 견디라고 할 것인가?
피씨주의자들은 다양한 이해관계가 걸려있는 문제를 종합적으로 바라보려는 노력이 없다. 자신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불편함에만 편협한 관심을 갖는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는 언제나 어떠한 형태로든 불행이 닥치고 이 때문에 고통받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나누려는 마음은 권장되어야 한다. 그러나 스스로 실천하기보다 타인의 행위를 억압하고 규제하는 해결책을 말하는 사람들의 욕망은 위험할 뿐 아니라 해결책이 될 수도 없다.
가뭄이라는데 물을 낭비하는 듯 보이는 콘서트가 탐탁지 않게 여겨질 수는 있다. 그럴 때 보통의 사람들은 그 콘서트에 가지 않는 것으로 자신의 정의를 실천한다. 그 콘서트 때문에 가뭄이 생긴 것도 아니고, 그 콘서트에 참여하는 뮤지션과 관객들이 타인에 대한 연민이 부족한 것도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다. 나만이라도 그 소비에 동참하지 않음으로써 죄책감을 덜 수 있다면 콘서트를 가지 않는 방법을 택한다.
이엘은 가뭄일 때 자신이 출연하는 작품에서 살수차를 동원한다면 이를 비난하거나 거부할 수 있는가? 산불이 났을 때는? 홍수가 났을 때는? 경제가 어려울 때는? 많은 불행들 앞에서 그때마다 누군가의 중요한 직업영역을 비난하는 것으로 변화와 정의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가?
피씨주의자들은 자신의 행동을 정의를 위한 용기 있는 실천으로 여긴다. 자신의 비판이 논리가 부족하거나, 사실과 부합하지 않을 때조차도 마치 부당한 탄압을 받는 순교자처럼 인식한다.
피씨주의 운동의 특징은 변화가 아니라 동요를 일으켜 자신의 정의로움을 과시하고, 동요 자체에서 오는 혼란을 정의라 여기며, 결국 타인을 억압하고 통제하는 권력을 가지는 것이다.
이엘이 그러한 권력을 얻으려 했다는 의미가 아니라, 대체로 선민의식, 엘리트의식, 주목에 대한 욕망, 지적 욕망 등을 가진 사람일수록 피씨주의 운동의 속성과 부합하기 때문에 곧잘 경도된다는 의미이다.
진보적 매체들이 이러한 운동을 키운다. 보도할만한 사안이 아님에도 마치 중요한 의미가 있는 듯 ‘개념’ ‘소신’ ‘용기’ ‘일침’과 같은 용어를 사용해 의미부여를 한다. 개념 없는 시민들에게 정의를 가르치려 든다.
가뭄은 가뭄대로 빨리 극복되기를 바라고, 워터밤 콘서트도 계획한 대로 잘 끝나서 코로나로 얼어붙은 공연계가 다시 살아나면 좋겠다. 대다수 시민들은 모두 이러한 마음으로 살아간다.
당신의 예민함이 곧 정의가 아니며, 당신의 불편함이 곧 불의의 근거도 아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