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가정집에서 샤워까지 한 카니발 가족을 고발합니다” (사진)

보배드림 글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 캡처. / 이하 보배드림
보배드림 글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 캡처. / 이하 보배드림

강원 고성군에서 한 가족이 남의 집 화장실을 무단으로 이용한 뒤 집 앞에 쓰레기까지 놓고 간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왔다.

보배드림
보배드림

글 작성자 A씨는 “전날 강원 고성에 사는 딸에게서 ‘집에 와보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 모래가 한가득 있고, 목욕용품도 쓴 것 같다’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딸의 자취방에 가보니 누군가 화장실에 들어와 씻고 나갔고, 모래가 온 바닥에 있었다”며 “폐쇄회로(CC)TV로 확인해 보니 신형 흰색 카니발 한 대가 주차하고, 이들 일행이 물놀이를 마친 뒤 욕실을 사용하고, 쓰레기를 담은 봉투를 현관문 앞에 놓고 갔다”고 전했다.

A씨는 “동네에 해변이 자그마하게 있어 많지는 않지만 물놀이객이 몇 명 정도 있기는 하다”며 “(딸의 자취방) 현관문 바로 앞에 화장실이 있고, CCTV를 확인 후 고민하다가 잠이 오지 않아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누리꾼이 ‘공용화장실로 오해할 수 있는 거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자 A씨는 딸의 집 현관 모습, 화장실 내부 모습 등의 사진을 추가로 올리기도 했다.

보배드림 글
보배드림 글

A씨는 “저도 장사를 하기에, 지나가다 가게 화장실 좀 쓰신다는 사람들을 거절해 본 적이 없다”며 “그래도 이건 아닌 것 같다. 일반 가정집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여성 목욕용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욕실에서 온 가족이 씻고 갔다는 건 정말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거기다가 욕실 사용 후 뒷정리라도 제대로 하고 가면 될 터인데 모래로 난장판을 해두고,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고 가다니, 정말 참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가택침입이다”, “누가 봐도 가정집인데…”, “진심으로 이게 가능한 일인가”, “역대급이다”, “뭔가 오해가 있을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남겼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