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잘 헤쳐 나가길… ‘성남총각’도 멀쩡히 야당 지도자”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여성스캔들 관련 이야기를 하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언급했다.

홍 당선인은 지난 26일 자신의 정치 커뮤니티 플랫폼 ‘청년의꿈’ 내 홍문청답 게시판에 ‘제가 40년 공직생활 동안 여성스캔들이 없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홍 당선인은 “40여년전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공직생활에 들어온 이래 지금까지 여성스캔들 없이 살아온 것은 전적으로 우리 순삼이(부인 이순삼씨) 덕분”이라며 “방만하던 검사 시절 자칫하면 옆길로 샐 수도 있었는데 엄처시하에 살다 보니 ‘밤 11시까지는 귀가하라’는 엄명에 그걸 지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1991년 3월 광주지검 강력부 검사를 부임해선 ‘광주는 조폭들이 검사들을 엮는 경우가 많으니 여성 접객부 있는 술집에는 가지 말고 술도 무슨 술이든 두잔 이상 마시지 말라’는 엄명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그것을 지금까지도 지키고 살다 보니 여성스캔들이 있을 수가 없었다. 당시는 그 통제가 답답하고 부담스러웠지만 지나고 보니 참 잘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요즘 각종 스캔들로 고초를 겪고 있는 정치인들을 보면 참 안타깝게 보이기도 하지만 세상 살다 보면 실수할 때도 있는데 그걸 모든 가치판단의 중심으로 치부해 버리는 세상이 되다 보니 참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도 잘 헤쳐 나가기를 바란다. ‘성남총각’도 멀쩡하게 야당 지도자가 돼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여기서 ‘성남총각’은 경기도 성남시장 시절 밀회설을 폭로한 배우 김부선 씨로부터 ‘성남 가짜총각’이라고 지목됐던 이재명 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이준석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성접대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관한 당 품위유지의무 위반 징계심의 대상이 됐다. 의혹 핵심 연루자인 최측근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 징계 절차가 지난 22일 개시되면서 이 대표도 내달 7일 윤리위에 직접 출석해 소명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