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산불… 윤 대통령 “인력·자원 적극지원” 특별지시

2일, 윤석열 대통령은 경상남도 밀양에서 발생한 산불을 조기에 진화할 수 있도록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속되는 가뭄과 더불어 산불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진화 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5월 31일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산불이 3일 째 지속되고 있다”면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으나 진화가 지연되는 안타까운 상황이다”라며 현재 상태에 대해 알렸다.

그러면서 그는 “산림청과 소방청 등 산불 진화 기관 뿐 아니라 국방부와 경찰청 등 유관 부처 측에서는 산불에 대해 조기 진화할 수 있도록 가용한 인력과 자원을 적극 지원하고 총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산불 진화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고 특히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산불 현장에 위치하고 있는 송전 선로 등 국가 기반 시설 피해에 대해서도 최소화하도록 산불지연제를 살포하도록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산림청을 향해 “통상 운영하는 산불 조심 기간(2.1~5.15)과 별도로 여름철 장마 전까지 ‘산불 주의 특별 대책 기간’을 운영하여 산불 대응 인력 및 장비의 상시 대비 태세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