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윤 당선인 취임식 참석… 문 대통령과 만남도 관심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에 참석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이미 취임식 참석 의사를 밝힌 문재인 대통령과 조우할 것으로 보인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은 지난 27일 “어제(26일) 대구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윤 당선인의 친필 대통령 취임식 초청장을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그는 “박 전 대통령께서는 ‘위원장님께서 먼 길을 찾아오시고 당선인께서 친필로 초청 의사를 밝혀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박 전 대통령이 “새 정부가 출발하는 데 축하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건강 상태로는 3시간 이상 이동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만 운동과 재활을 통해 잘 견뎌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박 위원장은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취임식 참석을 확답한 것으로 봐도 되느냐’는 물음에 “그렇게 해석해도 될 것”이라고 답했다.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이 지난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친필이 담긴 취임식 초청장을 전달하고 있다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이 지난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친필이 담긴 취임식 초청장을 전달하고 있다

윤 당선인의 취임식에서 박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만남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위원장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취임식 참석 여부에 관해서는 “오시면 너무너무 좋고 한일 관계 진전의 큰 걸음을 떼는 것”이라면서도 “아직까지는 취임식 참석 의사를 (전달) 받지 못했다”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