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물가 잡아야”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양곡 판매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국민들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잡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며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고물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명절 기간 장보기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성수품을 공급을 하고 정부도 할인 쿠폰 등으로 지원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석만큼은 어려운 분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가족과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번 호우 피해로 농산물 가격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침수 복구 지원 병충해 예방에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관계부처는 각종 정부 지원금을 최대한 신속하게 풀어서 국민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애써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명절을 앞두고 취약계층에 대한 따뜻한 관심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결식아동, 독거노인, 장애 있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무료 급식을 지원하고 도시락 같은 대체 수단 마련도 철저히 준비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중소기업과 소상인에게 신속히 명절 자금을 공급해서 근로자의 임금 지급도 제때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경제단체와 정부가 협력해서 임금 체불을 방지하고 하도급 대금이 조기에 지급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최근 기록적인 집중호우에 대한 철저한 대응과 신속한 복구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고물가와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민생이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렵다“며 “기록적인 수도권 피해가 아직 끝난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련 부처와 지자체가 힘을 모아서 2차 피해가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살피고 재난 방지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국민 안전에 대해서는 국가가 끝까지 무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를 마친 후 직접 하나로마트를 둘러보며 물가를 점검했다. 윤 대통령의 민생 현장 행보는 추락한 국정 수행 지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최근 폭우 상황에 대응 행보 등으로 연일 현장을 찾고 있다.

윤 대통령은 10일 집중호우로 옹벽이 무너져 주민들이 대피한 서울 동작구의 한 아파트 현장을 방문했다. 지난 9일에는 침수 피해로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신림동 반지하 주택을 찾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