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만 원짜리 명품 슬리퍼인데…” ‘핱시3’ 이가흔이 올린 사진, 시선 쏠렸다

비 오는 날 명품 슬리퍼 신은 이가흔
검게 착색된 발 공개하며 아쉬움 토로

‘하트시그널 3’ 출연자 이가흔이 SNS에 올린 발 사진에 이목이 쏠렸다.

바로 고가의 명품 브랜드 슬리퍼를 신었던 발이 검게 물든 장면이 담겼기 때문이다.

이하 이가흔 인스타그램
이하 이가흔 인스타그램
이가흔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비 오는 날 명품 슬리퍼 신었더니 일어난 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4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색 슬리퍼를 신고 비를 맞아 검게 착색된 발을 인증하고 있는 이가흔이 담겼다.

이날 그는 “아니 이건 너무 심하잖아요. 언니가 기차 놓친 어린애 같다고 한다”라며 “내일 필라테스 가는데 진짜 큰일 났다. 5번 씻어도 안 지워짐”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장 지우는 걸로도 큰 차도는 없다. 발바닥은 차마 부끄러워서 못 보여주지만 더 가관이다”라며 “9만 8000원도 아니고 98만 원인데 비 오는 날 신지 말라고 알려주시지”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이가흔은 해당 브랜드의 영수증을 공개하며 “왜 가방으로 영수증에 찍혔는지는 모르겠지만 슬리퍼 영수증 맞다”라고 구매 내역을 인증했다.
이가흔은 2020년 채널A 연애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그는 우월한 비주얼에 솔직하면서 당돌한 매력으로 인기를 끌었다.
‘하트시그널 3’ 출연 당시 건국대학교 수의학과에 재학 중이던 이가흔은 지난 1월 수의사국가시험 합격 소식을 전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