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역시 불쏘시개 소모품 된 安… 이제 단일화쇼 끝, 내리막길 조심하시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된 데 대해 “내가 우려한 대로 결국 안철수는 불쏘시개 소모품이 되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처음부터 말을 뒤집고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할 때부터 그의 입장에서 보면 예견된 참사다. 세상 어거지로 되는 게 없다. 이게 세상의 이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안철수의 출마 선언 때 국민의당 후보가 아닌 야권 단일후보로 나온다고 했을 때, 나는 ‘홍길동 출마 선언이냐’고 말했다”라며 “국민의당 후보가 국민의당 후보라고 말하지 못하고, 국민의힘과 단일후보를 제안했을 때 출마 선언은 하되 완주하지는 못할 것이라 내다봤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석의 당이 103석의 제1야당을 꺾는다는 것은 마치 새우가 고래를 먹은 것과 같다. 이는 국민의힘에 재앙적 상황이기 때문에 국민의힘에서 단일후보가 결정되면 안철수를 이기리라 예측했었다”며 “예측대로 됐다”라고 했다.

정 의원은 또 “안철수의 반짝 지지율 1위는 제1야당 국민의힘 지지층에 힘입은 바가 크기 때문에 국민의힘 단일후보가 결정되면 ‘밴드왜건(bandwagon·편승) 효과’가 있기에 안철수가 이기기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했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이번 보궐선거는 내오엘박(내곡동 땅 오세훈, 엘시티 박형준) 선거가 됐다. 여야 후보의 대진표가 결정됐다. 이제 단일화쇼는 끝났다”며 “단일화 효과는 이미 피로도가 쌓여 그다지 효과가 없을 것이다. 후유증도 있을 테고. 잘 됐다. 내리막길 조심하시라”라고 경고를 날렸다.

정 의원은 끝으로 “정정당당하게 싸워 이기겠다. 최선을 다해 이기겠다”라고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공개 응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이날 오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후보로 선출됐다.

두 후보 측은 23일 서울 거주자 3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적합도’와 ‘경쟁력’을 절반씩 반영한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 오 후보가 승리했다고 공동 발표했다.

오 후보는 발표 직후 기자회견에서 “단일화로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 교체의 길을 활짝 열라는 시민 여러분의 준엄한 명령을 반드시 받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도 결과에 승복하고 오 후보를 진심으로 응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