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속 양화대교 건너던 버스 기사, 위태롭게 난간 매달려 있던 여성 살렸다

한 버스기사가 다리에서 뛰어내리려던 20대 여성을 구한 일이 알려져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이하 JTBC뉴스
이하 JTBC뉴스

JTBC는 지난 8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에서 버스 기사 곽 모 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20대 여성을 구했다고 지난 11일 전했다.

사건이 일어난 지난 8일은 서울에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 날이었다. 매체에 따르면 이날 곽 씨는 오전 10시쯤 평소처럼 6716번 버스를 운행하며 양화대교를 건너던 중 다리 중간쯤 난간에 위태롭게 서 있는 20대 여성을 발견했다. 곽 씨는 “위험하니깐 경적을 두 번 눌렀는데 이쯤에서 한 발 더 올라가시는 모습을 보고 ‘어 이거 너무 위험하다’ 생각해 바로 차를 세웠다”며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여성이 난간을 잡고 올라가자 곽 씨는 곧바로 버스를 세웠다. 곽 씨는 “흰색 양말 신은 분이 난간 위에 올라가 곧 뛰어내릴 것처럼 머리를 아래쪽으로 숙이고 있었다. 신발이랑 가방이 다리 위에 가지런히 정리돼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곽 씨는 난간 쪽으로 달려가 여성을 잡고 끌어 내린 뒤에도 그의 옷을 꼭 붙잡고 있었다.

곽 씨는 여성에게 아무것도 묻지 않고 어깨를 토닥여주며 진정시켰다. 당시 시민을 구한 건 곽 씨만이 아니었다. 6716번에 타 있던 승객들은 곽 씨를 따라 나와 경찰에 신고한 뒤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시민의 곁을 지켰다.

9년간 같은 노선을 운행했다는 곽 씨는 “그날 따라 날씨도 안 좋은데 물살도 셌다”면서 “그런데 난간에 살짝 올라가 있는 모습이 너무 위험해 보였다. 무슨 생각이었는지 저도 잘 모른다. 순간 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20대 중반의 이 여성은 경찰과 함께 인근 지구대로 이동한 뒤 가족에게 인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네이버TV, JTBC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