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김정숙 여사 의상비 공개하라는 청취자에게 “내가 그집 옷장 열어도 되나”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30일 “관저에서 키우는 개 사룟값도 (대통령 부부가) 직접 부담한다”며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의상을 사는 데 청와대 특수활동비가 쓰였다는 의혹을 전면 부정했다.

탁 비서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의혹) 그 자체가 놀라운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 이하 뉴스1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 이하 뉴스1

탁 비서관은 “영부인 의상에 관한 규정이 없기 때문에 논란이 된 특활비에도 당연히 그런(의상 구입) 항목은 없다”며 “정부의 어떤 비용으로도 옷값이라든지 사적 비용을 결제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여사의 다양한 의상을 전부 사비로 사기에는 부담스러운 가격일 텐데 어떻게 하셨나’라는 질문에는 “그런 궁금증은 가질 수 있다”면서도 “이 문제의 핵심이 특활비 활용 여부라면 그런 증거를 제시해야지, 마치 특활비가 활용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개인이 개인 돈으로 사 입은 옷인데 대통령 부인이라는 위치 때문에 계속 해명해야 하는 것인지 잘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탁 비서관은 인터뷰 도중 한 청취자가 ‘사비로 옷을 산 내역을 공개하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오자 “그럼 청취자님 옷장이 궁금하다고 제가 그냥 열어봐도 되는 건가요? 그 집에 가서?”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아울러 ‘그럼 특활비를 공개하면 될 것 아니냐’는 일부 의견에 대해 “특활비는 청와대만 있는 게 아니다. 국회도 있고 검찰청도 있고, 모든 곳에 다 있다”며 “그중에 공개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고, 심지어 그 문제를 제기했던 국회조차도 특활비 공개 못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특활비에 옷값이 포함되어 있지 않는데 특활비를 공개하면 옷값 문제가 털린다는 건 무슨 논리인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앞서 청와대는 전날인 29일 김 여사의 의상비에 대한 의혹과 관련, “특활비 사용 등 근거 없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으나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김 여사의 의상은 사비로 부담했다”고 밝혔다.

신혜현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임기 중 대통령 배우자로서 의류 구입 목적으로 특활비 등 국가 예산을 편성해 사용한 적이 없다”며 “순방과 국제행사에서 지원받은 의상은 기증하거나 반납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야당은 부족한 해명이라는 입장이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대통령 월급이나 김정숙 여사의 재산으로 김 여사의 옷과 장신구값 충당이 가능한 금액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정경희 의원도 “주장을 입증할 만한 아무런 자료 없이 사비로 충당했다고 말만 앞세우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빵점짜리 해명”이라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