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7일) 발표되는 이준석 성접대 의혹 결론…하지만 국민의힘이 더 빨랐다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의 윤리위원회 징계 결과가 발표되는 7일 열릴 예정이었던 최고위원회의 개최를 취소시켰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국민일보는 국민의힘이 오는 7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를 하루 전인 6일 취소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공교롭게도 7일은 이 대표의 윤리위원회 징계 여부 심의가 진행되는 날이다.

 

보도에 따르면 당 대표실은 이날 최고위원들에게 “내일(7일) 최고위원회의 개최가 취소됐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주요 위원들이 불참하면 취소될 수도 있는 유동적인 회의”라고 말했다.

 

이에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윤리위 결과에 따라 이번 회의가 이 대표가 참석하는 마지막 회의가 될 수도 있는 상황 아니냐”라며 “원내 지도부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하루 전날 회의가 취소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는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마다 정기적으로 열린다. 최고위원 9명 중 과반수가 출석하고 출석 의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안건에 대한 의결이 가능한 형식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최근 이 대표가 마찰을 빚고 급기야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7일 참여하는 최고위원 수가 부족해져 취소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앞서 배 최고위원은 지난달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와 감정적으로 충돌하는 장면이 중계되기도 했다. 두 사람이 비공개회의에서 신경전을 벌인 것은 익히 알려져 있었으나 언론 앞에서까지 언쟁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었기 때문에 파문이 일었다.

 

당시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말에 분노해 “내가 내 얘길 유출했다고?” 등 반말까지 하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장면이 그대로 송출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