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승전’ 인정된 연평해전, 아들 떠나보낸 아버지의 말

제2연평해전이 20년 만에 승전으로 공식화되면서 승전 기념식이 열렸다.

해군은 29일 “북한군의 기습적인 공격에도 죽음을 각오한 결연한 의지로 NLL(서해 북방 한계선)을 사수한 승전으로써 제2연평해전의 의미를 제고한다”라며 명칭 변경을 공식화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이어 “아울러 전사자 및 참전 장병, 유가족의 명예도 함께 현양하며 NLL을 지키고 있는 장병들의 전승 의지를 고양한다”라고 덧붙였다.

해군은 이날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2연평해전 20주년 승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해전에서 전사한 6 용사의 유가족을 비롯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신인호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스페인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국가의 이름으로 우리의 영웅을 기억하겠다. 절대 잊지 않겠다”라고 했다.

고 서후원 중사 부친인 서영석 유가족 회장은 “벌써 20년 세월이 지났지만, 오늘 더욱 그립고, 여섯 용사의 씩씩한 목소리가 들리는 듯하다”라며 “국민은 장병과 군무원 여러분 덕에 생업에 종사하며 편안한 일상을 보낸다. 여러분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해전 당시 357호정 부장으로 참전 장병을 대표하는 이희완 중령은 “제 가슴속에는 아직 그날의 뜨거운 피가 용솟음치고, 목숨 바쳐 조국의 바다와 전우를 지켜냈던 여섯 용사의 함성이 제 귓가에 생생하다”라며 “오늘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더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했으며 그 어떤 적이라도 우리의 바다를 단 한 치라도 침범하는 순간 그곳이 곧 그들의 무덤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유튜브 "국방부 - ROK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유튜브 ‘국방부 – ROK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쯤 북한 경비정 2척이 NLL을 침범해 한국 해군 참수리 357호 고속정에 선제 기습 공격을 가한 사건이다. 정장 윤영하 소령, 조타장 한상국 상사, 사수 조천형 상사·황도현 중사·서후원 중사, 의무병 박동혁 병장이 전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