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괴롭힌 악플러, 차디찬 결과 맞았다… “혐의 모두 인정”

아이유 소속사가 악플러에 관한 법원 판결을 공개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 / 이하 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 / 이하 뉴스1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소 결과를 알렸다.

 

소속사는 “2019년부터 인터넷 게시판 등 정보통신망을 통해 수십 차례에 걸쳐 아이유에게 도를 넘는 모욕과 인신공격 및 악성 게시물을 상습적으로 게시한 가해자에 대한 증거 자료를 수집해 법무법인 신원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가해자를 검거하기 위해 수사기관과 함께 오랜 시간 노력한 끝에 가해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범죄 사실을 모두 소명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가해자의 모든 범죄 혐의가 인정됐다”라면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18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의 판결이 확정됐다”고 적었다.

이들은 “법원의 판결 이후에도 범죄 행위를 반복적으로 일삼을 경우 더욱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아이유는 최근 개봉된 영화 ‘브로커’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