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박지현 토사구팽, 이러니 옹졸하다 욕먹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가 이재명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대표 경선 출마가 좌절된 데 대해 “토사구팽이 맞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7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박지현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 할 때는 선거에서 표가 궁하니까 젊은 사람을 올려놓은 거 아닌가. ‘우리가 이 사람 우리 당 대표로 (선출했다)’고 국민에게 선언한 것이다. 그래 놓고 이제 와서 ‘이 사람 당원이 아닌데요’ 하면 국민들이 이해가 되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 지도부가 자신의 전대 출마를 불허한 것에 대해 “성폭력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저를 영입했던 민주당이 저를 계륵 취급하고 있다”면서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민주당이 저를 쓰고 버리는 것은 상관이 없다. 하지만 민주당은 지금 박지현은 물론 저에게 만들자고 약속했던 성폭력 없는 세상까지도 토사구팽하려 한다”며 “이것은 제가 막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에게도 일정 부분 과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은 이재명 의원의 부탁을 받아서 계양을 출마를 관철시킨 사람이다. 그래서 이번 지방선거가 엄청나게 힘들었다. 당대표 출마한다고 하기 전에 거기에 대한 사과부터 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CBS 라디오 ‘한판승부’ 캡

박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를 막은 당의 결정에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를 막은 정치적 결정은 잘못됐다고 본다. 옹졸한 것”이라며 “비대위원장을 맡겨 놓고 당대표 출마 자격 없다, 당원 자격 없다고 하는 것은 문구상으로는 말이 되지만 정당의 이런 정치적 판단을 국민들이 승복하나. 옹졸한 기득권 정당이라고 욕먹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이 이재명 지지하는 분들한테는 이재명 의원하고 싸운다고 욕 먹고, 이재명 의원에 비판적인 사람들한테는 이재명 앞장서다 이제 와서 뭐하는 짓이냐고 욕 먹고 있다. 일관성이 없으니까 (이런 상황이 빚어진 것이다)”라며 “그런 자세 가지고 정치지도자로서 도전하기는 쉽지는 않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정치를 우리가 포용하는 정당이 되려면, 꼭 박 전 위원장 케이스만이 아니라, 부족한 젊은 정치를 채워서 만들려고 노력해야 한다”며 “‘야, 이거 꼬투리 잡았다 이거 안 된다’ 이렇게 젊은 정치를 대하는 건 우리 민주당이 갈 길은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논란으로 시끄러운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김 의원은 “저쪽 당도 마찬가지다. 당대표를 뽑아놨는데 문제가 있으면 경찰 수사를 해서 사실 관계가 확인이 되면 그때 가서 징계를 하든지 해야지, 그것도 아닌데 이른바 기득권인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라는 분들이 다 뭉쳐서 비대위 가지고 두세 달을 괴롭히고 흔들어 댄다. 이게 젊은 정치에 대한 기성 정당, 기득권 정당의 이게 모습 아닌가”라며 “박지현, 이준석 두 양반 다 문제가 있지만 기존 기득권 정당의 대처도 참 옹졸하다”고 주장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