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당선인이 문 대통령 발언에 열받아 오늘(24일) 이렇게 폭발하듯 말했다

윤 당선인 “임기말에 청와대 인사는 바람직하지 않아” 문 대통령 직격
문 대통령 “다른 이들 말 듣지 말고 당선인이 직접 판단을” 윤핵관 비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갈등 상황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갈등이 길어지면서 현직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이 회동을 하지 못하는 사태가 2주째 계속되고 있다. 한국 정치사상 최초다.

문 대통령이 한국은행 총재 후보를 지명한 데 대해 윤 대통령 당선인이 대놓고 비판하고 나섰다.

윤 당선인은 이날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정부에 넘겨주고 가야 할 것을 문 대통령이 지명했다”라면서 “인사가 급한 것도 아닌데 새 정부와 장기간 일해야 할 사람을 임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은 문 대통령의 인사를 부동산 매매 계약에 비유해 설명했다. 그 과정에서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려는 자신의 구상을 문 대통령이 반대하는 것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당선인은 부동산 매매 계약에서 대금을 다 지불한 상태, 명도만 남아 있는 상태”라며 “(당선인이) 곧 들어가 살아야 되는데 아무리 법률적 권한과 소유권이 매도인에게 있더라도 들어와 살 사람의 입장을 존중해 (매도인) 본인이 살면서 관리하는 데 필요한 조치는 하지만 집을 고치거나 이런 것은 잘 안 하지 않으냐”고 했다.

 

문 대통령도 가만있지 않았다. 그는 윤 당선인과의 회동을 둘러싼 논의가 헛바퀴만 도는 것을 두고 윤 당선인에게 “다른 이의 말을 듣지 말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에게 “답답해서 한 말씀 드린다”며 윤 당선인과의 회동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회담을 하는 것이 아니다. 두 사람이 만나 인사를 하고 덕담을 하고, 혹시 참고될 만한 말을 주고받는 데 무슨 협상이 필요한가”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과의 만남을 ‘덕담을 하는 자리’로 규정한 것. 더 나아가 문 대통령은 “(윤 당선인은) 다른 이들의 말을 듣지 말고 당선인께서 직접 판단해주시기 바란다”라며서 이른바 ‘윤핵관(윤 당선인 측의 핵심 관계자)’를 우회적으로 적격했다.

 

이처럼 양측의 갈등 골이 깊어질대로 깊어지면서 현직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이 벌써 2주째 회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정치사에서 가장 오랫 동안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이 만나지 못한 사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