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폐지 돼야” 윤석열 대통령의 불호령 떨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폐지’라는 단어까지 언급하며 교육부에 불호령을 내렸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교육부는 과학기술 인재를 공급하는 역할을 할 때만 의미가 있다. 그런 혁신을 수행하지 않으면 교육부가 개혁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뉴스1
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뉴스1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교육부의 개혁과 변화를 촉구하며 “교육부가 첨단 산업에 필요한 인재를 제대로 공급해야 한다. 반도체 산업이 잘 되려면 교육부가 잘해야 한다”며 “인재를 키워내는 것은 생사가 걸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8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국무위원이 인재 양성의 현실적 어려움을 얘기한 부분이 있었다. 그러자 윤 대통령이 ‘반도체 전쟁에서 얼마나 다급한 상황인데 그런 것을 뛰어넘는 발상을 해야 한다’고 열정적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또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국가의 운명이 걸려있는 역점 사업을 우리가 치고 나가지 못한다면 이런 교육부는 필요가 없다. 시대에 뒤처진 일을 내세운 교육이 무슨 의미가 있나. 이런 교육부는 폐지돼야 한다’고 강력히 말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