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유 속 시원하게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회의 자리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했던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두 사람은 깊어진 내부 갈등의 골로 인한 감정적 충돌이 그대로 송출돼 이목을 끌었다.

이 대표는 지난 27일 MBN 프레스룸과의 인터뷰에서 “한편으로는 프레임 씌우기와 타박하기를 하며, 한편으로는 웃는 얼굴로 다가오는데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라고 말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사건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회의에서 발생했다.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기 위해 다가가 손을 내밀자 이 대표는 손을 내저으며 배 최고위원의 손을 뿌리쳤다.

배 최고위원은 멋쩍은 듯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툭’ 때렸지만, 이 대표는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이어 이 대표는 “지금도 보면 혁신에 대해서 반대하는 분들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저를) 흠집 내기를 시도하는 것”이라며 “내용을 잘 몰라서 그렇게 이야기하는 경우에는 저도 딱히 거기에 대해서 별말 안 하지만 애초에 프레임 씌우기를 한다”며 배 최고위원 등을 겨냥했다.

Cr&wikitree.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