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개딸’들과 트위터 소통한 이재명 의원… 폭풍 수다 떨었다 (+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딸’ 등 지지자들과 밤늦은 대화를 나눴다.

‘팬덤 정치’라는 지적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직접 지지자와 소통했다.

이 의원은 지난 25일 오후 11시쯤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지지자들이 올린 트위터 질문에 직접 답변하며 소통의 시간을 보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뉴스1

이 의원 지지층인 일명 개딸(개혁의 딸)은 “트위터 글은 누가 쓰나”, “요즘도 최애(최고로 좋아하는) 음식이 배추전이냐”라는 등 질문을 던졌다.

이하 지난 25~26일 지지자들과 소통한 이재명 의원 / 이하 이재명 의원 트위터
이하 지난 25~26일 지지자들과 소통한 이재명 의원 / 이하 이재명 의원 트위터

이에 이 의원은 트위터 글을 직접 쓰는지 묻는 말에 “맞혀보라”고 답했고, 여전히 배추전을 ‘최애’한다고 말했다.

여름 방학을 맞은 한 대학생이 “책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하자, 이 의원은 자기계발서인 ‘설득의 심리학’이라는 책을 추천하기도 했다.

그는 “억압보다는 설득이 인간적일 뿐 아니라 훨씬 더 효율적일 수 있음을 알 수 있다”라며 추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정치인들이 꼭 읽었으면 하는 책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또 휴대폰 배경 화면이 꽃 사진이 맞냐는 물음에 “들켰다”라고 하는가 하면 과거 사진을 올리며 “이 머리 다시 하실 생각 없냐”라고 묻는 지지자에게는 “결코…(없다)”라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2시간여 진행된 질의응답 시간을 마치며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기지만 오늘만큼은 좋은 밤 되시기 바란다”라고 인사했다.

지지자들은 답글을 통해 “덕분에 힘 나고 행복했다”, “센스 만점 의원님 이렇게 소소하게 남겨주는 글 보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가끔 오셔서 이렇게 소통해줄 때마다 큰 힘을 얻는다”, “안녕히 주무세요, 아버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지자들과 만난 이재명 의원 / 이하 뉴스1
지지자들과 만난 이재명 의원 / 이하 뉴스1

그의 격의 없는 소통에 지지자들은 열광했으나,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이런 행보를 두고 ‘팬덤 정치(특정 인물·분야를 열성적으로 좋아하는 사람을 뜻하는 팬덤과 정치의 합성어)’라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지난 15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개딸 등 강성 지지층과 거리를 두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당시 “생각이 다르다고 적대하고 배척하고 쫓아내고 증오하고 혐오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며 “이번 기회에 개딸이든 정딸(솔직하고 정많은 딸)이든 이름이 중요한 게 아니라 언어폭력, 좌표 찍기, 색깔론 행동과 행태를 보이는 행위들과 싸워야 한다”라고 밝혔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도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대선에 패한 죄인인 이(재명) 의원은 대선은 물론 자신이 이끈 지방선거 참패에 대해서도 침묵하며 극단적 팬덤에만 기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24일 민주당 워크숍에 참석한 홍영표 의원과 이재명 의원
지난 24일 민주당 워크숍에 참석한 홍영표 의원과 이재명 의원

이 의원은 현재 당 대표 출마 여부를 두고 고심 중이다.

그는 지난 23~24일 열린 민주당 워크숍에서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혀달라는 압박을 받았다. (뉴시스 보도 내용) 홍영표 의원 등은 이 의원에게 불출마를 요구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