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앞으로 나를 호칭할 때 절대 그렇게 부르지 마라” 강력 지시

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직원들에게 보고서·문서 등에서 장관을 포함한 간부를 호칭할 때 ‘님’자를 붙이지 말라고 지시했다.한 장관이 최근 간부를 호칭할 때 ‘님’자를 사용하지 말라고 구두 지시했으며 법무부는 이 같은 지시를 내부망에서 직원들에게 공지했다고 뉴스1이 14일 보도했다. ‘장관님’ ‘차관님’ ‘부장님’ 등의 호칭에서 ‘님’자를 모조리 빼라는 내용의 지시다.

한 장관이 이 같은 지시를 한 까닭은 권위주의를 타파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 관계자는 “권위적인 것들을 다 빼라는 의미”라고 뉴스1에 밝혔다.

앞서 한 장관은 이달 초 “과거부터 통상적으로 해오던 것일지라도 장관 개인 홍보성으로 보일 수 있는 행사 등은 앞으로 일절 하지 말라”고 당부한 바 있다.

또 지난달 25일엔 법무부 내부망에 글을 올려 자신에 대한 의전을 삼가하라고 지시했다. 어떤 상황에서도 장관의 차 문을 대신 열거나 닫는 의전은 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호칭할 때 ‘님’자를 빼는 것은 일부 일간지의 전통이기도 하다. 일부 일간매체의 경우 선배 기자는 물론이고 사장, 회장에게도 ‘님’자를 붙이지 않는다. 선배, 사장, 회장이라는 호칭 자체에 상대를 높이는 의미가 포함돼 있다는 취지에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