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서 필로폰 투약’ 30대 남성, 알고 보니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이었다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일한 30대 행정관이 재직 당시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드러났다.

조선일보는 최근 전 행정관 A 씨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월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마약 판매업자와 접촉, 판매자가 서울 한 빌라에 필로폰을 숨겨두고 가면 이를 가져오는 식으로 필로폰 0.5g을 얻었다. A 씨는 이렇게 구매한 필로폰을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이와 관련해 입장을 묻자, 해당 매체에 “다시 전화하겠다”라는 답변만 남긴 채 연락을 끊어버렸다.

청와대(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이하 뉴스1
청와대(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이하 뉴스1

같은 날 연합뉴스는 위 내용을 보도하면서 “A 씨가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혐의를 인정했다”고 알렸다.

매체에 따르면 A 씨 범행은 경찰이 마약 거래에 쓰인 계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밝혀졌고, 이에 올해 4월 경찰에 입건됐다.

범행을 저지를 당시 A 씨는 청와대 국민소통실 산하 디지털소통센터에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서울동부지방검찰청

문화일보는 A 씨가 해당 근무지에서 블로그 운영 등 업무를 맡아왔고,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일신상 이유’로 일을 그만뒀다고 전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30일 A 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A 씨 첫 재판은 다음 달 25일 오전 10시 10분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박강민 판사) 심리로 열린다.

필로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제2조(정의) 제3호 나목에 해당하는 향정신성의약품에 해당, 투약하면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