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에 없던 일…윤 대통령 귀국길에 ‘깜짝’ 등장한 인물, 모두 놀랐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3박 5일간의 나토 정상 회의 일정을 마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해 성일종 정책위의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공항을 찾았다. 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자리해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이날 공항에는 당초 영접 계획이 없던 인물이 마중을 나와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27일 윤 대통령의 출국길에 불참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였다.

1일 한겨례에 따르면 이 대표는 당초 귀국길 영접 계획이 없었으나, 이날 아침 대통령실 관계자에 전화해 갑작스레 영접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성남 서울공항을 찾아 비행기에서 내린 윤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이 대표는 맨 앞줄에 서서 윤 대통령과 환하게 웃으며 짧게 악수를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27일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할 당시 “대통령께서 순방 가실 때 허례허식을 없애려는 분인 것 같으니 안 가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는 이유로 불참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