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눈 감고 찍은 사진’ 게시… “尹 대통령 대놓고 무시” 하는 외교적 결례 발견…(+과거 외교적 결례)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채 찍힌 사진이 나토(NATO)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 된 사실이 알려져 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과거 타국의 외교적 결례에 대한 사례가 다시 주목되고 있습니다.

/ 국민일보
/ 국민일보

29일,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는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중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과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윤 대통령은 홀로 눈을 감은 채 사진에 찍혔습니다. 나토 홈페이지에 올라온 나토 측과 아태 파트너국 정상 사진은 이 사진 한 장이 유일합니다.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올 수 있는 사안입니다. 이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윤 대통령이 혼자 눈을 감은 사진이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왔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누리꾼들 사이에 퍼졌습니다. 여러 누리꾼은 “나토에서 공식 사진을 이걸로 올린 거냐” “의전팀은 일을 안 하느냐” “부끄러워서 미치겠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참 다이내믹한 24시간이다” “노룩 악수보다는 낫네”라며 윤 대통령을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습니다.

'노룩 악수' 논란 / 국민일보
‘노룩 악수’ 논란 / 국민일보

앞서 온라인에서는 나토 정상회의 일정 중 전야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 대통령의 이른바 ‘노룩 악수’ 장면으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 국왕 주최로 나토 정상회의 전야 만찬이 열린 자리를 찍은 영상을 통해 불거진 논란입니다. 문제의 장면은 만찬에 앞서 세계 정상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 전 환담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본인 자리를 찾아 걸어오면서 윤 대통령과 짧게 눈을 마주치며 악수를 나눴습니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 악수를 하면서 시선은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향한 장면이 포착돼 ‘노룩 악수’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러한 외교결례 사례는 매 정권마다 나오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 방문 중임에도 노 전 대통령으로 표기 / 중앙일보
이 전 대통령 방문 중임에도 노 전 대통령으로 표기 / 중앙일보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시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정책을 펼쳤었는데, 이로 인해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되었었습니다. 그로인해 이 전 대통령은 중국의 방송 출연에 거절당하거나, 중국 외교부에 기재된 국가원수 이름이 잘못 기재 되는 등(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기재) 다양한 외교적 결례를 당한 바 있습니다.

문 전 대통령과 문답 중인 트럼프 대통령 / 중앙일보
문 전 대통령과 문답 중인 트럼프 대통령 / 중앙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이러한 결례가 존재 했었습니다. 당시 미 대통령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었는데, 기자의 질문에 답한 문 전 대통령의 문답을 “이미 들었던 말일 거 같으니 통역 필요 없다” 는 등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외교적 결례를 범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는 당시 문 전 대통령의 미국에 대한 회동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의도적인 결례를 범했다는 의견이 나왔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외교적 결례가 “해당 정부에 대한 의도적인 불만을 표출하는 것” 이라고 해석 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